9월에 마지막 날..

 

매일 매일 썼던 일기장도

언제부턴가 밀린 글을 써내려가더니

이제는 아예 휴대폰 사진 한장으로 하루 끝..

 

하루하루가 너무 아까운데

이 녀석을 보고있음 더 그런거 같다.

 

어제랑 아니 아침이랑 다르게 시시가각 말이 늘어가고

생각지도 못한 얘기를 할때면 소름이 돋을 정도로 놀랍고 기특하기도 하고

하나하나의 손짓 몸짓 말투 다 담아 내고 싶은데

늘 생각뿐이네..

 

눈에만 맘에만 담아놓기 너무 아까운데..

아른아른 거릴때 꺼낼볼것이 없음 너무 화날것 같은데 어쩌지..

 

오늘 또 한달의 마지막을 보내면서

넋두리..넋두리..

 

잘가라 9월아

감사했다.

 

'소소한일상 > 오늘 (iPhone6)'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트니트니 수료증서   (0) 2018.11.24
빕스 9천원 스테이크의 위엄  (0) 2018.10.12
9월의 마지막 날  (0) 2018.09.30
울산 병영성지  (0) 2018.09.11
오키나와 트로피컬 로컬비치에서  (0) 2018.09.10
KOSE 코세 로얄제리 마스크팩  (0) 2018.08.24
늦은 휴가  (0) 2018.08.21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  (0) 2018.08.21
다시, 빕스에 연어가 사라졌다  (0) 2018.08.17
산티아고  (0) 2018.08.13
두돌, 핑크퐁 아기상어 아이스크림 케잌  (0) 2018.08.0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