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집에가자 디아야



조리원에서 집으로. .
이제 우리 아가 실컷보겠구나
그지?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의 첫외출  (0) 2016.08.28
밤에 나를 그렇게 힘들게 하더니  (0) 2016.08.23
셋째날. .엄마랑 단둘이  (0) 2016.08.20
둘째날  (0) 2016.08.20
집에 온 첫날  (0) 2016.08.20
집에가자 디아야  (0) 2016.08.20
고마운친구들  (0) 2016.08.17
아빠와 아들  (0) 2016.08.15
나..비 참 좋아했는데..  (0) 2016.08.15
쭈쭈 더먹고 자자 제발 응??  (0) 2016.08.14
드디어 디아 3kg 돌입  (0) 2016.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