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둘째날



산후 도우미 이모가
목욕을 시켰는데
너 잘자더라 ㅋ
어제 엄마 아빠가 시킬때는 엉엉 울더니 ㅠ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생아 감기  (0) 2016.08.30
그랬구나  (0) 2016.08.28
엄마의 첫외출  (0) 2016.08.28
밤에 나를 그렇게 힘들게 하더니  (0) 2016.08.23
셋째날. .엄마랑 단둘이  (0) 2016.08.20
둘째날  (0) 2016.08.20
집에 온 첫날  (0) 2016.08.20
집에가자 디아야  (0) 2016.08.20
고마운친구들  (0) 2016.08.17
아빠와 아들  (0) 2016.08.15
나..비 참 좋아했는데..  (0) 2016.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