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친구 동훈이가 놀러왔다




친구 동훈이가 놀러왔다
시율이보다 40일정도 빠른 동훈이는
제법 의젓하고 아랫니까지 났다


100일전에 만났을때
이렇게 누워있던 녀석들이 . .

눈물겹다


인천사는 동후니. .
자주는 못보지만
가끔 이렇게 만나자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 입어보지도 못했는데..  (0) 2017.02.04
아빠랑 맘마. 우쭈쭈 잘먹는다.  (0) 2017.02.03
가족사진 설날  (0) 2017.02.02
잘잔다 우리아들  (2) 2017.01.31
첫 세벳돈  (0) 2017.01.31
친구 동훈이가 놀러왔다  (0) 2017.01.31
첫이유식 그 영광스러운 날 ㅋ  (0) 2017.01.20
언제 이렇게 큰거니  (0) 2017.01.17
너 좀 잘생긴듯   (0) 2017.01.17
아들 이제 그만 뒤집고 자자 ㅠ  (0) 2017.01.06
150일 만에 처음 뒤집다  (0) 2017.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