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언제 이렇게 컸지

 

​​

아빠 늦게 퇴근하시는 날. .

오늘 하루 내내 놀다
문득
언제 이렇게 컸지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중수유  (0) 2017.03.02
이유식 중기에 들어서다  (0) 2017.02.27
엄마랑 데이트  (0) 2017.02.26
강제 직립  (1) 2017.02.23
오랜만에 휴일  (0) 2017.02.17
언제 이렇게 컸지  (0) 2017.02.10
누구 닮았니  (0) 2017.02.09
외출  (0) 2017.02.06
관객일인  (0) 2017.02.06
아기 발톱깍기  (0) 2017.02.05
아들. 입어보지도 못했는데..  (0) 2017.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