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이유식 중기에 들어서다



진즉에 했어야했는데
소고기 청경채 단호박
잘먹어줘서 고마워 아들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유수유  (0) 2017.03.14
8개월 아기 빈혈검사  (0) 2017.03.13
우린 지금 광합성 중  (0) 2017.03.12
아빠랑 맘마  (0) 2017.03.11
밤중수유  (0) 2017.03.02
이유식 중기에 들어서다  (0) 2017.02.27
엄마랑 데이트  (0) 2017.02.26
강제 직립  (1) 2017.02.23
오랜만에 휴일  (0) 2017.02.17
언제 이렇게 컸지  (0) 2017.02.10
누구 닮았니  (0) 2017.0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