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밤중수유



통잠 그런거 모른다

아기 교과서들은 하나같이
수면교육 밤중수유 통잠들을 얘기하지만
우리 시율인 그냥 하고싶다는대로 둔다

아기마다 다르고
그 수많은 아기들이 다 같을 순 없으니까

자다 울면 젖먹인다
깨서 울는 저도 힘든데
먹고싶어 깼구나 오냐 어깄다.

몸무게가.적게.나가서 걱정이다

망할 산부인과 의사가
막달 초음파 보더니 이대로 가면
아기비만이라고 그럼 자연분만 못한다고
일주일 식단조절에 운동시키더니
3.4라던 아기 몸무게가 낳고 보니 2.8

아놔
아기는 아기대로 힘들고
또래보다 작아서 속상하고
성장속도가 느려서 속상하고
생각할수로 속상하고

에라 몰라
잘먹고 잘자고 잘싸고 잘놀자 아들
너하고싶은대로 말야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가 잠든 사이  (0) 2017.03.16
모유수유  (0) 2017.03.14
8개월 아기 빈혈검사  (0) 2017.03.13
우린 지금 광합성 중  (0) 2017.03.12
아빠랑 맘마  (0) 2017.03.11
밤중수유  (0) 2017.03.02
이유식 중기에 들어서다  (0) 2017.02.27
엄마랑 데이트  (0) 2017.02.26
강제 직립  (1) 2017.02.23
오랜만에 휴일  (0) 2017.02.17
언제 이렇게 컸지  (0) 2017.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