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모유수유

새벽에 모유수유

신랑이 찍어준 사진..

 

직장맘으로 모유수유는 정말 힘들다. ㅠ

벌써 8개월.. 점점 끝이 보이는구나.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아이폰7 이구나..  (0) 2017.03.25
오랜만에 반차 모임  (0) 2017.03.19
아빠 마중  (0) 2017.03.19
엄마 나지금 식사할 기분이 아니예요  (0) 2017.03.17
네가 잠든 사이  (0) 2017.03.16
모유수유  (0) 2017.03.14
8개월 아기 빈혈검사  (0) 2017.03.13
우린 지금 광합성 중  (0) 2017.03.12
아빠랑 맘마  (0) 2017.03.11
밤중수유  (0) 2017.03.02
이유식 중기에 들어서다  (0) 2017.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