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네가 잠든 사이


네가 잠든사이
엄마는 가위를 들지

언제 또 이렇게 손톱발톱이 자랐니


잘잔다 내새끼
사랑해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밀이.. 너 어디든 가겠구나..  (0) 2017.03.26
역시 아이폰7 이구나..  (0) 2017.03.25
오랜만에 반차 모임  (0) 2017.03.19
아빠 마중  (0) 2017.03.19
엄마 나지금 식사할 기분이 아니예요  (0) 2017.03.17
네가 잠든 사이  (0) 2017.03.16
모유수유  (0) 2017.03.14
8개월 아기 빈혈검사  (0) 2017.03.13
우린 지금 광합성 중  (0) 2017.03.12
아빠랑 맘마  (0) 2017.03.11
밤중수유  (0) 2017.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