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목욕할때가 젤 즐겁다는 시율.. 나갈 생각이 없다.

 

 

 

 

카메라 정리중

 

게을렀다.

 

찍은지 한달은 넘은거 같은데..

 

 

 

@2017. 11. 어느날 욕실에서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가정성당   (0) 2017.12.14
아쿠아리움  (0) 2017.12.14
꼬마 요리사  (0) 2017.12.14
시율엄마 생일날  (0) 2017.12.08
목욕 그만하고 나가자 그럼 ... 운다.  (0) 2017.12.08
목욕할때가 젤 즐겁다는 시율.. 나갈 생각이 없다.  (0) 2017.12.08
생애 첫 문센  (0) 2017.12.07
우리새끼 콧대예술  (0) 2017.12.02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중  (0) 2017.12.02
아기텐트 방한텐트  (0) 2017.12.02
집옆에 이렇게 좋은곳이 있었다니  (0) 2017.11.3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