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이 추운날 어쩌나고



자전거를 타겠단다
아빠가 타니 타겠단다
내 속이 더탄다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디어 퇴원  (0) 2017.12.23
역시 뽀로로의 힘이란  (0) 2017.12.23
편도선염으로 입원  (0) 2017.12.23
오랜만에 맛집  (0) 2017.12.21
어젯밤 아기 열경기(열 경련)  (0) 2017.12.17
이 추운날 어쩌나고  (0) 2017.12.14
퀵보드  (0) 2017.12.14
성가정성당   (0) 2017.12.14
아쿠아리움  (0) 2017.12.14
꼬마 요리사  (0) 2017.12.14
시율엄마 생일날  (0) 2017.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