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오랜만에 맛집

 

 

 

 

돼지갈비 맛났다.

 

역시 외식은 주부에게 행복이다. ^^

 

우리 시율이 많이 의젓해졌다.

 

얌전히 앉아있는다. 5분은 ^^;;

 

@ 해운대 넘버원 화로구이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트리 축제 우리의 두번째 크리스마스  (0) 2017.12.31
부산 트리축제  (0) 2017.12.26
드디어 퇴원  (0) 2017.12.23
역시 뽀로로의 힘이란  (0) 2017.12.23
편도선염으로 입원  (0) 2017.12.23
오랜만에 맛집  (0) 2017.12.21
어젯밤 아기 열경기(열 경련)  (0) 2017.12.17
이 추운날 어쩌나고  (0) 2017.12.14
퀵보드  (0) 2017.12.14
성가정성당   (0) 2017.12.14
아쿠아리움  (0) 2017.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