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Dear. 시율

비오는 날, 등원 이틀째

 

 

@ 2019. 03. 06 등원 이틀째

 

선생님께서  "우리반 우등생이예요" 그랬어 기특해 아들

'소소한 일상 > Dear. 시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놀자  (0) 2019.08.07
생애 첫 스스로 자전거  (0) 2019.07.25
아빠랑 처음 키카  (0) 2019.04.25
비입스  (0) 2019.04.13
스크린야구장  (0) 2019.03.23
비오는 날, 등원 이틀째  (0) 2019.03.06
푸른 어린이집 입학식  (0) 2019.03.05
송정.. 시율이 바다  (0) 2019.03.03
저녁식사  (0) 2019.03.02
주와니 형아 졸업식  (0) 2019.03.02
자고 일어나도 이쁜 우리 천사  (0) 2019.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