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프링노트/일상다반사

[코로나19 지원금] 부산시 소상공인 현금 100만원씩 지원 대상, 접수방법

 

<<긴급 재정지원 2단계 대책을 발표>>

 

부산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186천명에게 현금 100만원 씩을 긴급 지원한다 

코로나19 여파로 고사 직전인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리기 위한 긴급 재정지원 2단계 대책을 발표했다 

부산시는 188천명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각 100만원씩 1,856억 원을 일괄 현금으로 지급한다.

 

대상은 매출 3억 원 이하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로서 사업장과 주민등록 모두 부산 지역에 등록되어 있어야 한다.

긴급 지원인 만큼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 위해 현금으로 한 업체에 100만 원씩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 시책으로 지원받게 되는 업체는 총 185585개로, 재원은 재난구호기금과 예비비 등을 활용한다.

신청은 다음달 6일부터 구·,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접수 예정이다.

선거사무 등으로 인해 업무가 과중한 주민센터 사정을 고려해 시 공무원은 물론 청년일자리사업을 통해 인력을 모집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의 취지에 맞게 온라인 신청 등을 검토해 신청자의 안전과 편의도 최대한 보장할 계획이다. 

앞서 부산시는 1단계 정책을 소상공인 3대 부담경감 대책과 긴급 추경을 통해 시행하고 있다. 저소득층.노인.아동양육 지원을 위해 1626억원, 부산지역화폐 동백전 캐시백 확대를 위해 491억원, 시민안전과 지역산업회복을 위해 2855000만원, 공공부문 임대료 경감, 자영업자 및 중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1025000만원 등 총 2505억원을 확정해 집행하고 있다. 

아울러 소상공인 특별자금, 부산은행 연계 피해기업 특별자금, 부산 모두론 등 시 차원에서 7000억원의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시행예정인 시책까지 포함해 중앙정부 차원에서 22000억원의 금융지원이 예상되며 전체 29000억원에 이르는 규모다. 

특히 시는 1·2단계 지원대책에서 소외된 특수고용노동자와 프리랜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무급휴직 노동자 등을 위해 3단계 지원대책도 준비하고 있다. 

3만명을 대상으로 정부 코로나 추경으로 156억원을 우선 지원하고 향후 부족분은 국비 추가 요청 및 시비 2차 추경을 확보해 적극 준비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한정된 예산을 어디에 투입할 것인가는 가장 중요한 결정임과 동시에 가장 어려운 결정이었다특히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이번 지원금은 피해에 대한 보상이 아니라 부산시민 모두가 드리는 작은 위로이며, 위기 극복을 위해 조금만 더 참아달라는 간절한 응원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적극적 협조도 요청했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는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과 노기태 부산시 구청장군수협의회장도 함께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