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가톨릭 세례명] 루갈다 축일 6월16일 시각장애인의 수호성인

성녀 루갈다

Santa Lutgarda Religiosa
ST. LUTGARDIS
St. Lutgardis of Aywières, OSB Cist. V (RM) 

성인 성녀 루갈다 (Lutgardis)
축일 6월 16일 활동년도 1182-1246년
신분 수녀,신비가 지역 에비에르(Aywieres)
같은 이름

누갈다,누갈따,루갈따,루트가르다,루트가르디스,룻가르다,룻가르디스

 

성녀 루갈다(또는 루트가르다)1182년 네덜란드 브라반트(Brabant, 오늘날에는 벨기에의 주) 지방의

통그레스(Tongres, 오늘날 림부르흐 지방의 통게렌 Tongeren)에서 부유한 부모의 딸로 태어났다.

그녀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한 귀족 청년과 혼인하기로 하였으나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지참금을 마련할 수 없게 되자 파혼을 당하였다.

그래서 성녀 루갈다는 12살의 나이에 어머니의 권유에 따라 생트롱(Saint Trond) 부근 성녀 카타리나(Catharina)

검은 베네딕토 수도회(Black Benedictine convent of Saint Catherine)로 보내졌다.

수도생활에 특별한 성소가 있지 않았지만, 지참금이 없다는 사실은 적당한 남편을 찾는 희망을 버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좋은 옷과 천진난만한 즐거움을 좋아하던 아리따운 소녀는 그리스도의 형상을 경험한 뒤 자신의 삶의 행로를 바꾸게 되었다.

친구들과 함께 놀고 있는 동안 나타난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상처를 그녀에게 보여주시고 당신만을 사랑할 수 있는지를 물으셨다.

그녀는 즉시 예수님을 자신의 신랑으로 맞이했고 20살이 되는 해에 베네딕토회의 수녀가 되었다.

성녀 루갈다의 많은 자매들은 그녀의 갑작스러운 열정이 얼마 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더욱 커지기만 했다. 

성녀 루갈다에게 있어서 하느님의 현존은 너무나 생생했기 때문에 기도를 시작하면 육신의 눈으로 보듯이 예수님을 보았다.

어떤 일이 주어지면 주님, 잠시만 기다리세요. 일을 끝내자마자 다시 돌아올게요라고 말하곤 했다.

그 후 12년 동안 다수의 환상을 경험하였고, 그 환상을 통해 주님과 성모님 그리고 다수의 성인들을 뵙게 되었다.

공중부양을 하기도 하였고, 그리스도의 수난에 동참할 때엔 이마와 머리에서 피가 맺혀 흐르기도 했다.

 

성녀 카타리나 수도회의 수녀들이 그녀를 수녀원장으로 추대하고 싶었지만,

성녀 루갈다는 1208년 그 수도회를 떠나 더 엄격한 규칙이 있는 곳을 찾아 브뤼셀(Brussel) 근처 에비에르에 있는 시토회 수도원에 들어갔다.

독일어를 사용하는 수도원을 선호했을 법함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자신의 고해사제와

당시 성 카타리나 수도원 근처에 살고 있던 친구 성녀 크리스티나(Christina)의 권고를 받아들여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수도원에 들어간 것이다.

이는 훗날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수도원에서 그녀가 프랑스어를 하지 못한다는 사실은 수녀원장직을 피하는 좋은 핑계가 되었다.

 

그곳에서 오직 빵과 물로만 지내며 극기 생활을 하던 성녀 루갈다는 당시 기승을 부리던 알비파 이단을 위한 보속으로

 7년 동안 3번이나 대재를 지켰다.

또 그녀는 에비에르 수도원에서 30년을 살며 영적 슬기로움으로 명성을 떨쳤다.

하느님께서는 그녀에게 치유와 예언의 은사를 주셨으며 성서의 의미에 대한 지식을 주입시켜 주셨다.

불완전한 프랑스어에도 불구하고 영적 지도에 있어서 크나큰 업적을 이뤘다.

 

성녀 루갈다는 특히 기도에 열중하였는데, 그녀의 기도는 신비롭게 이루어지는 일이 많았다.

그중의 한 예가 동정심이 없던 한 수도원 원장이 죽자 성녀 루갈다는 그가 천국에 들지 못할 것을 걱정하여 그를 위해서 열심히 기도하였는데,

어느 날 수도원장이 나타나 그녀의 기도 덕분으로 연옥의 고통을 크게 덜게 되어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사라진 일이 있었다.

또한 예수님은 당신의 심장을 가리키는 모습으로 자주 루갈다 성녀에게 발현하였는데, 예수님의 수난은 성녀의 수도 생활의 핵심이었다.

 성녀 루갈다는 1235년부터는 시력을 완전히 잃어 생애의 마지막 11년을 맹인으로 지내야 했다.

그러나 그것마저도 가시적인 세계에서 자신을 떼어놓고자 도와주시는 하느님의 기쁜 선물로 생각하며 고통을 참아냈다.

 

예수님께서는 성녀 루갈다에게 나타나셔서 언제 그리고 어떻게 죽음을 준비해야 하는지를 알려주셨다.

그렇게 받은 선물에 대해 하느님께 감사를 드린 후 죄인의 회개를 위해 끊임없이 기도하며

하느님을 영원히 마주 뵈올 시간을 기다리는 동안 그녀는 모든 것을 하느님께 의지하였다.

성녀 루갈다는 자신이 예언한대로 1246616일 삼위일체 대축일 저녁기도가 끝나고 대축일 끝기도가 시작되려는 시간에 64세로 선종하였다.

 

성녀 루갈다의 일생은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가치관에 큰 징표를 남겨 죽 있다.

나는 여러분을 위하여 고난받음을 기뻐하며 내 육신으로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를 위하여 그 수난의 부족한 것을 마저 채웁니다”(골로 1,24).

그녀는 12-13세기의 뛰어난 신비가 중 한 명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