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생활정보

코로나 백신 중국 시노팜 맞은 1명 팔 마비 (임상시험 중단)

시노팜은 페루에서 1만2000명이 참가한 임상시험을 진행중이었고 이 시험은 수일 내에 끝날 예정이었다.

페루 국립보건원이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을 중단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참가자 1명에게 팔 다리 마비 증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AFP에 따르면 참가자 1명이 '길랑바레 증후군'으로 팔을 움직이지 못하게 돼 임상시험이 중단됐다. 길랑바레 증후군은 말초신경에 염증이 발생해 팔다리에 통증과 마비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페루에서는 약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시노팜 백신 임상시험을 진행해왔다. 원래 이번 주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중국의 시노팜 코로나19 백신은 페루와 더불어 아르헨티나·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 등지에서 6만여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시노팜 측은 이에 앞서 시노팜 측은 "우리 백신을 접종한 사람만 지금까지 100만 명이 넘는데 부작용은 단 한 건도 없었다"고 밝히고, 내년까지 10억 회분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번 시험에 시노팜 백신 가운데 어떤 종류가 사용되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중국은 자국 내에서 100만명을 대상으로 시노팜 백신을 접종시켰으나 부작용 사례가 단 한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효능 추정의 근거가 되는 감염 사례를 비롯한 세부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아 전세계 의료 관계자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시노팜 백신은 현재 아르헨티나, 바레인, 이집트, 인도네시아, 요르단, 모로코, 러시아에서도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집트와 인도네시아에선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8일 아랍에미리트(UAE) 정부가 사용을 공식 승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