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부산의 성당

[천주교 부산공소] 삼덕공소 (기장 일광) 꼰벤뚜알 프란치스코회

 

삼덕공소

부산시 기장군 일광면 이천리 720-2

 

 

꼰벤뚜알 프란치스코회 소속

부산 기장 일광에 위치한 삼덕공소

故 이태석 신부님의 두살 위 형님이신 이태영 신부님이 원장으로 계신곳이다.

 

꼰벤뚜알 프란치스코회 수도회는

나 개인적으로도 아주 큰 의미가 있는 곳이다.

내가 유아세례를 받고, 첫영성체를 하고, 견진성사를 받고

모두 이곳 꼰벤뚜알 프란치스코회 소속이신 안현철(안토니오)신부님이셨다.

나의 유년시절 기억속엔 늘 신부님의 환한 미소가 함께한다

지금은 대구 어느성당에 계신다고 하던데..

시간이 되면 한번 찾아뵈야겠다.

성전 안으로 들어선다.

아담한 성전의 모습이 맘을 참 평온하게 만든다.

창밖으로 따뜻한 빛이 들어온다.

다른성당들 처럼 화려지 않아도

아니 그래서 더 따뜻한 온기가 느껴지는듯 하다.

성모상이 굉장히 오래된듯 했다.

40년의 세월의 흔적들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듯 했다.

성전에서 잠깐 조배를 한뒤  

성당 뒷뜰로 나서본다.

성당 뒷마당은 온통 논이고 밭이였다.

수사님들이 넓은 밭을 일구고 계셨다.

직접 유기농으로 깨를 재배하시고, 기름도 직접 짜서 판매도 하고 있다고 하셨다.

그래서 참기름을 사갈까 했지만

짜서 담아두지 않기때문에 미리 예약을 해야만 그때그때 만들어서 판매한다고 하셨다.

 

밭한가운데는 정자가 있었는데

수사님이 정자이름을 말씀해주셨는데 까먹었다.

프란치스코 성인의 손이 잘려나갔다고 해서 무슨 정자라고 하셨는데..

머리가 둔해진다. 점점

이곳 꼰벤뚜알 프란치스코 수도회는

이름 그대로 프란치스코의 영성으로 살아간다.

겸손과 청빈

 

고즈넉한 분위기와 평온함이

날씨가 흐려서 더더욱이 프란치스코 성인을 닮았다.

수도원 지킴이 백구가 얼마전에 새끼를 낳았다고 한다.

보면 볼수록 귀여운 녀석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 부산 기장군 일광면 이천리 720-2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