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부산

[부산여행]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부산 해운대 ~ 구.송정역) 기찻길 걷기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부산 우동역 ~ 송정역 (9km)

 

 

 

동해남부선(東海南部線)은

부산 부전역을 시작으로 울산과 경주를 거쳐

포항역까지 동해안을 따라 부설된

47.8 km에 이르는 철도 노선이다.

(사진출처 : 문화콘텐츠닷컴)

1918년에 개통된 이후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

지역의 시민들이 늘어남에 따라

새로 생겨나는 역도 있고

사라져 버리는 역도 있고..

또한 특히나 단선철로와 지형에 맞춰서 철로를 놨던 탓에

구불구불 거리는 철로로 인해 기차는 느려질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시작된 동해남부선 복선 전설화 사업

해운대역과 송정역등은  신설해 이전을 했고

그래서 폐선된 구간인

해운대 미포 ~ 송정간 4.8km를 당분간 산책로로 개방중이다. 

해운대 바다를 보며 철길을 걸을수 있는 산책로

아주 낭만적이지 않을까..

기대를 안고 해운대로 향한다.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 앞에서 부터 미포 입구로 향하는 길

예전에 이곳에도 철로가 있었는데 다 걷어내고 사라지고

그때를 기억하기라도 하듯 자갈들이 한가득이다.

 

 

해운대 미포 입구에 도착했다.

 

 

영화 해운대 영화속 쓰나미씬으로도 유명한 미포거리

나는 예전에 피아노라는 드라마의 김하늘과 고수가 자전거를 타고 

이 내리막을 달려가던 장면이 떠오른다. 

 

 

동해남부선 철길 산책로는

미포마을 입구 건널목 (언양숯불갈비앞 해운대 달맞이길 62번길 11)에서 부터 시작한다.

총거리는 4.8km 보통 2시간정도의 거리다.

 

 

와우산 기슭의 동해 나부선 철도 (부산~경주, 1934년 7월 15일 개통)는

거리가 가까운 좌동~ 송정역을 연결하여 만든 우리나라 유일의 임해철도선이었다.

지난 2013년 12월 2일 해운대 도심을 지나는 우동~기장구간의 복선호가 완료되어

해안절경을 관람할수 있는 동해남부선 해안 철길은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현재 해운대 미포, 청사포, 구덕포 등 해안절경을 끼고 있는 이곳 철로부지는

풍광을 즐길수있는 자연 친화형 여가공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철길걷기 시작해볼까..

 

 

 

 

 

 

 

 

철길옆으로 펼쳐지 해운대 바다의 풍광이 정말 아름답다.

이렇게 아름다운 철길을 어디서 어떻게 걸어보겠는가..

 

 

 

철길은 예전모습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저멀리서 칙칙폭폭 ㅋ 기차가 달려올것만 같다.

 

 

달맞이재 터널

 

 

울산에서 부산행 기차를 타고 올때

이 터널을 지나면서 펼쳐졌을 해운대의 모습에

사람들이 감탄을 하지 않았을까. 상상해 본다.

 

 

 

 

 

함께 걷고 싶은 길

사람들이 많이 오는만큼 흔적도 많이 남기고 갔나보다.

 

 

 

 

 

 

 

철길옆에 쉬고 계신 부부

 

 

철길 걷기가 생각보다 쉽지는않다.

보폭때문에 선로위 나무를 밟으면 가기에는 보폭이 너무 좁고

그렇다고 두칸을 걷기는에는 너무 넓고..ㅋ

참 애매한 거리다.

혹여나 다리가 나무사이에 빠지면 자갈에 흔들흔들 거리게되고 ..

 

 

 

 

  

 

셀카봉으로 우리의 흔적도 남긴다. (photo by iPhon6)

 

 

구 송정역까지 남은거리가 3.3Km

 

 

현재 우리가 미포에서 걸어온길 1.5km

 

 

바람개기비 달린 태극기

 

 

 

나무장승들

 

 

 

해운대 옛철길 시민공원 선언광장

 

 

사실 이 동해남부선 폐선부지에 대해서 여전히 말들이 많다. 

상업개발 논란을 빚고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작년에 이곳에서 문화의 꽃을 피우자는 시민운동이 있었다.

상업개발을 반대하는 서명을 받아서 평화바람이라는 행사를 열었는데

그때 나눔행사가 이곳 장승터에서 열렸던 것이다.

 

제발.. 제발

돈있는 사람들만의 이야기가  아닌

이곳에 있는 모든 사람들의 이야기로 채워가는 부산이 되었으면 한다.

 

 

 

자갈길이 힘이드실텐데도 자전거 족들이 보인다.

담에 우리도 자전거를 갖고와서 타볼까 보다. ㅋ

 

 

 

 

잠깐 쉬었다 가자

청사포에서

 

 

예전에 조개구이 먹으러 자주 왔었던 청사포..

요즘도 하겠지..

 

 

정겨운 어촌마을의 모습이다.

 

 

 

 

 

청사포의 상징 등대

 

 

 

저 등대에서 잠깐 쉬었다 가자..

부산 근교 나들이로 참 좋은거 같다.

저멀리 노을이 지기 시작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2동 |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