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경상

[양산여행]통도사 (봄의 전령 홍매화) 3월에 가볼만한곳 양산 통도사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로 108 ☎ 055-382-7182 봄에 다른 나무보다 꽃이 일찍 피며, 꽃이 잎보다 먼저 피는 매화는 봄의 전령이다. 그중에서도 이곳 양산 통도사에는 해마다 2, 3월이면 매서운 추위를 이겨내고 아름다움을 뽐내는 홍매화의 모습을 담기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온다. 통도사에 홍매화가 특히나 유명한 이유는 수령 350년으로 추정되고, 근처 매화나무 중에서도 가장 빨리 개화하고 가장 짙은 향기를 뿜어내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 홍매화를 보기위해 봄기운이 가늑한 이른 오후 우리는 통도사로 향한다. 통도사의 힐링길이라고 하는 무풍한송로를 지나 일주문으로 향한다. 일주문에 들어가기전 통도사 성보박물관 앞에 홍매화가 정말 아름다운 빛을 내고 있었다. 天下大將軍 천하대장군 地..
[양산여행]통도사 무풍한송로舞風寒松 (무풍송림) 솔밭길 힐링산책 무풍한송 (무풍송림) 솔밭길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 산문에서 통도천을 따라 일주문 부도원까지 이어지는 1.6km 그 때를 맞추기가 그렇게 어렵다는 통도사 홍매화를 보려고 통도사로 향한다. 봄을 알리는 꽃 매화는 다른 나무보다 꽃이 일찍 피며 꽃이 잎보다 먼저 핀다. 우리나라에서 고목에 피는 홍매화가 유명한 곳이 몇군데 있는데 특히나 이곳 양산 통도사의 홍매화가 유명한 이유는 수령이 350년이나 된나무이며 무엇보다 사람들이 좋다고들 찾아오니.. 대체 어떤걸까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봄기운이 도는 이른 오후 통도사를 찾았다. 통도사입구까지 차가 올라갈수 있지만 우리는 이곳 산문매표소 입구 옆에 있는 산문주차장 (무료)에 차를 대놓고 걸어서 가기로 했다. 산문에서 총림문까지 이어지는 숲길이 아주 멋지다고..
[경주여행]경주 서출지 (고요하고 아늑한 연못) 서출지 書出池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서출지.. 경주 여행의 마지막코스 그래서 어둑어둑해진 시간이 가을의 쓸쓸함을 더하고 있었다. 서출지.. 지금은 사라졌지만 연꽃이 가득하고 정자가 어우러지는 모습은 천년의 고도 경주의 또다른 아름다움이 아닐까 싶다. 이곳 서출지의 유래는 이러하다. 신라 21대 소지왕이 서기 488년 정월 보름날 행차에 나설 때다.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쥐가 말했다. "이 까마귀 가는 곳을 살피십시오" 왕은 장수를 시켜 따라가게 했다. 동남산 양피촌 못가에 이르러 장수는 그만 까마귀를 놓쳐 버렸다. 이때 갑자기 못 가운데서 풀옷을 입은 한 노인이 봉투를 들고 나타났다. "장수께서는 이 글을 왕에게 전하시오" 노인은 글이 써진 봉투를 건넨 뒤 물 속으로 사라졌다. 왕이 봉투를 받아보..
[경주여행]남산 탑곡마애조상군 (탑곡마애불상군) 남산탑곡 마애조상군 경상북도 경주시 배반동 탑곡마애 불상군가는길.. 아름답게 가을이 내린 탑골마을을 300m정도 오르면 작은 절이 하나 나온다. 옥룡암 이곳의 단풍 나무는 우리나라 재래종으로 잎이 작은 토종 단풍나무며 색이 아주 화사하다고 한다. 절을 빗겨 왼쪽에 위치하고 있는 큰 바위 이것이 바로 경주 남산 탑곡 마애불상군 이다. 통일신라 시대에 신일사라는 절이 있었던 곳으로 남쪽에3층 석탑이 있어 탑곡 이라 부른다. 그리고 마애 조상군이라는 명칠은 높이 약 10m, 둘레 30m 의 바위와 주변의 바위면에 여러상이 새겨져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이와 같이 여러상이 한자리에 새겨진 예는 보기 드문일이며, 지금가지 조사한 자료에 의하면 총 84점의 도상이 확인되고 이다 라고 적혀있다. 뜨아 그 크기부터 대..
[양산여행]법기수원지 (가족여행 힐링할수있는곳) 법기수원지 경남 양산시 동면 법기리 340 055-383-5947 법기수원지 양산 동면 법기리에 저수지가 하나 있다. 일제 강점기인 1932년에 축조되었다. 하지만 상수도 보호를 위해서 일반인들에게는 접근이 차단되어 있었다. 그러던중 79년만인 2011년에 와서야 사람들에게 출입을 허락하게된다. 본법마을 조금 특이한 이마을의 이름은 원래 '의(義)를 본(本)으로 하는곳' 이라는 뜻의 본의리 였으나 본법으로 바뀌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고 한다. 법기수원지 이야기.. -1960년 당시 부산 군수기지사령관이었던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5·16을 1년 앞둔 어느날 일행 3명과 함께 이곳을 찾아 낚시대를 드리우며 훗날을 도모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이 열릴 때 현 아키히토 일왕의 사촌 부부가 부산을 방문했을..
[경남진주축제] 진주남강 유등축제 진주 남강 유등축제 http://www.yudeung.com 2014.10.01(수) ~ 2014.10.12 (일) 소등시간 : 저녁 6시~ 새벽 2시까지 장소 : 진주 남강 일원, 진주성 내 해마다 10월이면 사람들이 진주를 찾는 이유이기도 한 진주 남강 유등축제 지정주차장에 주차를 하면 셔틀 버스를 타야해서 우리는 근처 성당에 차를 대고 축제장으로 향했다. 그 진주남강유등 축제의 기원은 우리 겨레의 최대의 수난기였던 임진왜란의 진주성 전투에서 시작된다. 1592년 10월 충무공 김시민 장군이 3천8백여명에 지나지 않는 적은 병력으로 진주성을 침공한 2만 왜군을 크게 무찔러 승리한 진주대첩에서 성밖의 의병 등 지원군과 군사신호로 풍등을 하늘에 올리고, 횃불과 함께 남강에 등불을 띄워 남강을 건너려는 왜..
[경북여행] 청송 주산지(봄,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영화촬영지)슬로시티 출사지 주산지 경북 청송군 부동면 이전리 주왕산을 내려와 들린 주산지.. 라고 검색을 하면 늘 빠지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내가 주산지를 처음 알게된것도 바로 출사나온 그들의 멋진 사진들 때문이였다. 그리고 영화 촬영지 이기도 했던 주산지 도대체 어떤곳일까 늘 물음표로만 남아 있던 곳을 오늘 드뎌 두눈으로 본다. 산행을 하고 내려온터라 오늘은 삼각대도 렌즈도 없다. 한국의 아름다운 하천 100선 그리고 그 100선중에서도 경관부분 우수작을 수상했다고 한다. 역시, 사람들이 주산지 주산지 하는 이유가 있었다. 근데 우리나라에 몇개의 하천이 있는거지... 감이 안잡힌다. 역시나 영화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고 적혀져 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딱 10년전의 영화다. 스틸컷 슬로시티 주산지 슬로시티..
[영덕여행]영덕 해맞이공원 (창포말등대, 풍력발전단지) 영덕 해맞이 공원 경상북도 영덕군 영덕읍 대탄리 비 라니 비 라니!! 주왕산을 꼭대기까지 오르지도 못하고 닭백숙만 먹고 내려오다니 오다니!! 여전히 야속한 비가 내린다. 강구대교를 지나간다. 이다리는 지날때마다 느끼지만 입맛이 다셔진다. 저 앞을 보라 색감도 좋아라 주황색 대게가 '나 잡아 잡수셔' 하는데.. 참 먹음직 스럽단 말야 오늘은 늦게 먹은 점심 닭백숙이 뱃속에서 알을 낳았나봐.. 배가 부르단다. 우리는 강구항을 지나 영덕 해맞이공원으로 향한다. 비가와서 흐리지만 뚜렸하게 보이는건 역시 영덕의 랜드마트 창포말등대 대게의 집게다리가 해를 잡고 있는 모양이다. 멋지다. ㅋ 감사하게도 그렇게 내리던 비가 갑자기 멈춘다. 아하.. 이럴수가!! 차에서 잠깐 등대만 보고 가야겠다 생각했는데 이런 행운이....
[경주여행]경주 양남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양남 읍천항 벽화마을)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경북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경주 하면 떠오르는게 수학여행, 불국사, 석굴암, 천마총... 주상절리 하면 떠오르는게 제주도 해안, 광주 무등산.. 그런데 "경주 주상절리"? 어울리지 않은 두 단어가 만나 파도 소리길이라는 아름다운 이름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한다. 우리는 주왕산을 내려와 강구항에서 울산으로 향하던길에 들려보기로 했다. 경주 읍천항이 바로 파도소리길의 시작점이다. 경주 양남면 읍천리 ~ 하서리 까지 총 1.7km 구간을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이라고 한다. 구간별로 몽돌길, 야생화길, 등대길, 데크길, 출렁다리길등 다양하다. 그리고 이곳의 주인공이기도한 주상절리도 기울어진 주상절리, 누워있는 주상절리, 위로 솟아있는 주상절리, 부채꼴로 펼..
[김해]봉하마을 가는길(네번째 5월, 노무현대통령님 당신이 그립고 그립습니다.) 봉하마을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94-1 (055)346-0660 5월 23일 故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4주기다. 그의 고향, 그리고 깊은 유서가 깃든 경남 진영 봉하마을로 향한다. 2년만에 다시 찾았다. 올해는 나 홀로 조금 일찍 찾았다. 입구에서부터 여전히 노오란 바람개비가 바람에 뱅~그르르 돌며 반가이 나를 맞이한다. 봉하마을은 故노무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곳이며 그가 마지막 아쉬움의 순간을 보낸곳이기도 하다. 진영 봉화산 봉수대 아래 있는 마을이라고 해서 봉하마을이라고 불린다. 봉화마을이 아니라 봉하마을.. 첨에 올땐 이게 헷갈렸다. 입구에 들어서면서 부터 마음이 애잔해 진다. 그리운 얼굴이 하나 떠올라서 .. 국화 한송이를 샀다. 노무현 대통령 생전의 모습을 담아 프린트해서 정성스럽게 코..
[진해벚꽃축제/군항제]해군 진해기지사령부(고준봉함), 해군사관학교, 축제먹거리 진해 해군사관학교 경상남도 창원시 진해구 중원로1 벚꽃축제하면 '진해 군항제' 올해로 51회를 맞이한 진해의 벚꽃 축제 어릴땐 벚꽃은 일본국화라고 생각해선 왜 일본 꽃이 좋다고들 이런 축제까기 열까.. 했었는데 이곳 진해의 왕벚나무의 원산지는 제주도란다... 그리고 원래 일본의 국화는 없단다.. 그저 일본사람들이 벚꽃과 국화를 좋아한다고.. 진해 벚꽃 축제장은 진해 일대에서 이뤄진다. 진해 어느곳이든 하얀 벚꽃의 물결이긴 하지만 특히나 여좌천(로망스다리), 경화역, 안민도로, 드림로드, 해군사관 학교 등지에서 사람들의 미소와 함께 벚꽃을 볼수가 있다. 진해에서 우리가 가장먼저 들린곳은 해군 진해기지 사령부와 해군사관학교다. 사관학교 방문할때 알아둬야 할것이 있다. 다른곳이랑 다르게 입장 시간이 정해져있다..
[진해벚꽃여행/군항제]여좌천 로망스다리 진해 여좌천 로망스다리 경남 창원시 진해군 여좌동 군항제 축제 먹거리장터에서 배를 두둑히 채우고 우리는 여좌천으로 향한다. 해가 더 지기전에 부지런히 돌아봐야겠다는 생각은 꼭 배가 불러야 나는걸까... 봄이 되니 식욕이 더 오른다. 곧 여름을 생각하니 부른 배가 원망 스럽다.ㅋ 하늘은 흐렸지만 그 하얀 벚꽃의 빛깔은 여전히 아름답게 빛나며 바람에 춤을 춘다. 커플티를 입고 손을 맞잡고 거니는 커플들을 보니 산뜻한 벚꽃만큼이나 이쁘다. ㅋ 옛날 생각도 새록새록 나고, 제 51회 진해 군항제 벌써 51회라니.. 시간은 너무 빠르게 흐르는거 같다. '내년엔 야간에 와서 여좌천 불빛축제를 봐야지' 늘 올때마다 생각만 하고 그냥 돌아가네.. 오늘도 날이 추워서 저녁까진 있지 못할것 같다. 군항제 둘째날 예전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