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원

[앙코르와트 자유여행] 왓 쁘레아 프롬 랏 (Wat Preah Prom Rath) Wat Preah Prom Rath 왓 쁘레아 프롬 랏 캄보디아 자유여행 셋째날 '앙코르톰'과 '앙코르와트'는 후회없이 다 둘러본거 같은데 첫날 따프롬을 단 2시간만에 돌고 나왔다는게 너무 아쉬워 셋째날에 일정을 과감하게 바꿔 버렸다. 오전에 '가장 캄보디아 스러운 불교사원'과 '캄보디아 씨엠립에 천주교 성당'을 둘러보고 오후시간을 내내 따프롬에서 보낼 예정이다. 미리 예정되어있던 곳들은 과감히 아쉽지만 포기해 버렸다. 하나라도 제대로 보고싶음 맘이 컸다는게 맞는 말이다. 오전에 어김없이 소마데비호텔에서 마지막 조식을 먹고 휴식 시간을 갖고 좀 쉬었다가 프론트에 짐을 맡겨놓고 하루 일정을 시작한다. 맨행과 함께 리리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먹으며 캄보디아 여행의 셋째날을 시작한다. "맨행 가장 캄보디아 스러운..
[캄보디아 자유여행] 앙코르와트 참배로와 연못 앙코르와트 참배로 Angkor Wat Gateway 앙코르 와트 해자를 지나 왕의 문으로 들어간다. 왕의 문에서 다시 걸어왔던 해자 다리를 뒤돌아 본다. 아~~ 그늘이다. 보통 사람들은 이 문을 지나 바로 앙코르와트 참배로로 향한다. 하지만 우리는 지친다리와 땀을 식히기 위해 왕의문 양쪽의 회랑을 천천히 둘러보기로 했다. 다녀와서 알게되었지만 왕의 문의 오른쪽 고푸라에 대형 불상이 그나마 덜 훼손된 모양이라는걸 알았다. 뭐 팔이 몇개 없긴 하지만 이 모습도 그리 나쁘지 않았다. 사실 이 불상보다 나는 불상을 바라보던 저 어린 승려들 자꾸 눈에 들어왔다. 그래서... 졸졸 따라다녔다. ㅋ 다녀와서 보니 온통 그들의 사진이구나 ㅠ 조금전의 불상보다는 조금 더 팔 부분이 남아있는 상태다. 나도 모르게 자꾸 그..
[캄보디아 자유여행]앙코르톰5 뗍쁘라남 (Tep Pranam)마을 수도원 뗍 쁘라남 (Tep Pranam) 마을 사람들 뗍 쁘라남 사원 근처 10여채의 초가로된 수도원 앙코르톰 여행의 끝이 다가오고 있다. 오전내내 앙코르 톰을 다 둘러볼 욕심으로 걷기만 했더니 다리가 후들거릴 지경이다. 점심시간도 훌쩍 넘었고.. 왕의 광장에서 맨행(툭툭 기사)이 많이 기다릴텐데.. 프레아 빨리라이(Preah Palilay)에서 뗍 프라남((Tep Pranam)으로 향한다. 지도에는 꽤 멀어보였지만 몇걸음 만에 도착했다. 사실 뗍 브라남 (Tep Pranam) 보다는 근처에 현지인들이 살고있는 작은 마을이 있다고 한다. 그리고 시간만 잘 맞춰 간다면 오래된 초가 사원에서 물을 뿌리는 의식도 볼수 있다고 했다. 뗍프라남의 불상이 보인다. '신에 대한 경배' 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있으며 9세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