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다이푸르

[인도배낭여행] 우다이푸르 인도전통 공연 (라자스탄 민속 공연) 안녕... 우다이푸르 우다이푸르에서의 마지막날.. 물의 도시 우다이푸르에서 하는거라곤 늘 가트에 앉아서 호수를 바라보는 일.. 딱히 할것도 없고.. 사람만 축 쳐지는거 같다. 일정은 하루 더 머물어야 하지만 우리는 그냥 내일 떠나기로 했다. 어짜피 고아에서 감기때문에 몇일 더 머물렀으니.. 무마하는 셈치고 우다이푸르 다음 도시는 자이살메르(Jaisalmer) 자이살메르로 가는 버스를 예약해 놓고 그 지옥의 슬리퍼 버스를 또 타야 하지만.. 낙타 사파리가 그렇게 좋다니 감수하는걸로... 우다이푸르의 마지막날은 그냥 동네 한바퀴.. 놀이터에서 아이들이랑 놀기도 하고 혹시나해서 기념품 가게도 가보고 지나가다 맛있는 샤베트 가게를 발견했는데 정신 없이 그 맛에 취해 먹다가 사진을 깜박했다. 해질녘 호수의 모습 ..
[인도배낭여행] 우다이푸르 시티팰리스 (City Palace) 우다이푸르 시티팰리스 & 박물관 Udaipur City Palace & Museums 입장 : 9:30 ~ 16:30 피촐라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산등성이에 웅장하게 서있는 새하얀 우다이푸르 도시 궁전 시티 펠리스 궁전은 화강암과 대리석으로 지어졌는데 요새화된 성벽에 둘러싸여 있다. 저기 산위에 성벽안으로 오늘 점심을 먹고 들어가 보기로 했다. 몇일째 이어지는 맑은 날씨가 어찌나 고마운지.. 오늘 점심메뉴는 짬뽕라면 ㅋ 50루피 짬뽕라면을 한그릇하고 시티팰리스 언덕을 오른다. 바라볼때는 멋지지만 막상 오를려고 하니 꽤 높은 편이다. 입구에 들어서니 나름 공원이 꾸며져 있다. 놀이동산의 느낌도 나고.. 공원 끝자락에 서서 우다이푸르를 내려다 보니 꽤나 높은곳이구나 실감하게 된다. 씨티 팰리스는 여러 마하라..
[인도배낭여행] 우다이푸르 랄가트 게스트하우스 (Lal Ghat Guest House) 랄 가트 게스트 하우스 Lal Ghat Guest House 멋진전망과 저렴한 숙박비 우다이푸르 이틀째 랄가트 게스트 하우스로 방을 옮겼다. 이렇게 저렴한 게스트 하우스가 있었다니어제 묵은 방에 1/3 가격이다. 이렇게 착한데 전망에 위치까지 정말 맘에 드는 곳이다. 무엇보다 참 깔끔하다. 이곳 우다이푸르 게스트 하우스중에서 가장 우수한 도미토리를 자랑하고 있어선지 이미 만원이다. 첫날은 2인실에서 지냈지만 이내 자리가 나서 둘째날부터는 도미토리에서 지내게 되었다. 인도 여행와서 도미토리가 처음이라 살짝 걱정은 했지만 왠걸 정말 맘에 든다. 음식도 그럭저럭 먹을만 하고 식사를 끝내고 조간 신문을 보는데 2008년 11월 26일 맙소사 뭄바이에 테러가 일어났다. 수류탄을 무장한 파키스탄 무장단체들이 사람 ..
[인도배낭여행] 우다이푸르 자그디시 사원 (Jagdish Temple) 자그디시 사원 Jagdish Temple 우다이푸르 (Udaipur) "라자스탄 주의 어떤 도시도 우다이푸르 만큼은 낭만적이지 않다" 가이드북에 적힌 이 글귀 하나로 찾은 곳 우다이푸르.. 인도인들의 신혼여행지라고도 한다는데.. 피콜라 호수 (Lake Pichola)를 둘러싸고 있는 복잡한 건물들.. 우다이푸르는 1568년 마하라나 우데 씽 2세 (Udai Singh ∥)가 건설했다. 평온한 피콜라 호수는 우다이푸르를 건설하면서 확장한 호수인데 그때 Badipol이라는 석조 댐을 만들었다. 그래서 지금처럼 가뭄이 시작되면 말라 버리기도 한다고 한다. 피촐라 호수 동쪽에 남아 있는 도시성벽들.. Taj Lake Palace 타지 레이크 팰리스 우다이푸르의 자랑 레이크 팰리스 피콜라 호수의 한복판에 떠 있는..
[인도배낭여행] 뭄바이에서 우다이푸르로 (지옥의 슬리퍼버스) 슬리퍼버스를 타고 뭄바이(Mumbai)에서 우다이푸르 (Udaipur)로 뭄바이에서 우다이푸르(Udaipur)로 향하는 버스를 예약했다. 저 저.. 녀석을 믿었건만.. 친절하기만 했지 .. 그게 지옥의 시작일줄은 꿈에도 몰랐다. 그래도 슬리퍼 버슨데.. 처음 타는 슬리퍼 버스에 기대를 왕창 했는데.. 기차보다 버스가 더 빠르다고 너가 얘기 했잖아!! 죽음의 버스 화장실이라곤 그저 버스 뒷자석 바닥에 난 구멍하나.. 도로에 그냥 퍼붓고 다니는 거지.. 인도스러운 버스 슬리퍼 칸은 너무 더럽고 냄새가 나서 침낭으로 이리저리 해봤지만 창도 제대로 열리지도 않고.. 열었다 하더라도 매연냄새.. 먼지냄새 곳곳에 휴게소를 1시간 마다 들려선 도대체 언제 도착할지 잠을 자다 깨다 20시간. 뭄바이에서 저녁 6시에 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