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야리아 사진전

캠프 하야리아 사진전 (심미희 개인전) 줌인갤러리 "그들만의 몸짓, 손짓, 손시린 기억들은 이제, 그들의 흔적이 되어 말라 비틀어져 있었다. 100년만에 되돌아온 메아리처럼 부르다만 이름처럼 황폐함도 잃어버린 시간도 그저 아무말 없이 그들의 흔적 속 그 자리 그대로 녹아 있었다. 그들의 모습은 놀랍도록 진지하고 극적이다. 제자리를 찾은 그들의 감성에 이제 따뜻한 햇살이 모여든다. 창을 열 준비가 된듯하다. 하지만 엄마가 되기엔 아직 젊은 옷을 입었다." 캠프 하야리아 사진전 (심미희 개인전) 줌인갤러리 더보기
하야리아 사진전 (부산일보 인터뷰) '하야리아'의 마지막을 담다 부산일보에 소개된 하야리아 사진전 영상물 '하야리아'의 마지막을 담다 "공원조성으로 하야리아 부대의 기억들이 지워진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너무도 안타까웠죠. 그래서 하야리아 부대 개방(2010년 4월 24일~10월 20일)을 기다렸습니다. 이 기간에 사라질 하야리아의 모습을 담아놓고 싶었습니다." '캠프(CAMP) 하야리아 출판기념 사진전'을 기획한 사진작가 정봉채의 말이다. 그는 "어쩌면 부산시민공원 조성 전 하야리아의 마지막 흔적을 기록한 것일지 모른다"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않았다. 정봉채는 지난 15년 동안 일 년에 한두 차례 지역에서 활동하는 아마추어 사진작가를 모집해 가장 부산다운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장소를 테마로 잡고 이들과 함께 을숙도, 온천천, 용호농장, 보수동 책방 골목 등을 대상으로 .. 더보기
하야리아 사진전 (국제신문 문화) 정봉채 사진연구소 프로젝트, 9명 `아름다운 정원` 공동작업 하야리아 출판기념 사진전 (국제신문) 여름내내 흘린 땀의 결과물 지난해 4월 24일, 오랜 세월 동안 부산 중심에 있었지만 부산 시민과는 전혀 무관했던 하야리아 부대(부산 부산진구 연지동)가 100년 만에 개방됐다. 높은 담장에 가려 시민은 감히 근접할 수도, 짐작조차 할 수 없었던 그 땅은 일제 강점기에는 경마장으로, 2차 세계대전 때는 일본군 야영지로, 1950년 한국전쟁 이후에는 주한 미군 부산사령부가 설치됐다. 2006년 8월 10일 공식적으로 폐쇄된 이후 지난해 10월 20일까지 6개월간 부산시민에게 그 감춰졌던 비밀의 문을 열어 주었다. 100년 만에 속살을 내보인 하야리아 캠프를 사진으로 만나는 전시가 마련됐다. 오는 27일까지 부산 중구 대청동 가톨릭센터 대청갤러리에서 여는 '캠프 하야리아.. 더보기
[부산 사진전] 캠프 하야리아 출판기념 사진전 준비 전시회 전날 밤늦도록 이어졌지만 그래도.. 행복한 준비다. @ 2011.03.20 하야리아 사진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