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프링노트/일상다반사

이중섭 미술관



최미
라는 말 참 좋다

가난한 그는
그리움에 담배갑 껍질에 꾹꾹
아들과 아내의 그림에
나도 눈물이 뚝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