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프링노트/생활정보

카드사별 해외카드 결제 수수료 (원화 결제 차단 DDC)

 

현재 해외에서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현지 통화나 달러, 원화 중에서 고객이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다.

일부 해외 가맹점에선 창구 직원이 원화 결제를 유도하기도 한다.

대체로 현지 통화로 결제하는 것이 환율이나 수수료에서 유리하지만,

정보 부족 등으로 원화 결제를 선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해외에서 원화로 결제하면 결제액의 3~8%가 수수료로 붙는다.

예를 들어 100달러짜리 물건을 살 때 환율이 1,100원이고 DCC 수수료율이 4%라면

카드 사용 명세서에는 수수료를 포함해 11만 4,000원이 청구된다.

 

그래서 원화 결제 차단을 하는 게 더 유리하다.


원화 결제를 차단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고객이 카드사 홈페이지나 콜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원화 결제 차단을 신청하면 된다.

이 경우 해외에서 원화로 결제하면 카드 승인이 거절된다.

차단 신청을 했더라도 불가피한 사유 등으로 원화 결제를 원하는 경우엔 언제든 변경할 수 있다.

(해외직구 사이트 이용시 차단을 해제해야 한다.

또한 일부 해외 가맹점이 시스템 등을 이유로 원화 결제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는 DCC 차단을 해제한 뒤 원화로 결제하거나, 다른 가맹점을 이용해야 한다. )


해외 카드 사용 시 '국내 카드 수수료 + 해외 브랜드사 수수료'를 내야 하는데, 카드사별 수수료는 다음과 같다고 합니다.

   

 국제카드브랜드 수수료

 국내카드사 수수료

 비자: 1.1%
 마스타/다이너스클럽 : 1%
 아멕스: 1.4%
 유니온페이: 0.8%
 BC글로벌/JCB : 없음

 

 신한/현대: 0.18%
 롯데/삼성: 0.2%
 KEB하나: 0.3%
 KB국민: 0.25%
 우리은행/농협: 0.35%
 시티: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