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가톨릭 상식

[천주교 세례명] 로살리아, 로사리아 축일 9월4일

 

성녀 로살리아
 

성인 성녀 로살리아 (Rosalia)
축일 9월 4일 활동년도 +1160년?
신분 동정녀,은수자 지역
같은 이름

로사리아, 로쌀리아

 

오래전부터 시칠리아(Sicilia)에서는 성녀 로살리아에 대한 공경이 보편화되었으나 옛 순교록에는 그녀의 생애가 기록되어 있지 않다. 성녀 자신이 쓴 것으로 여겨지는 비문은 그녀의 시신이 발견된 이후 40일이 지나서야 발견되었는데, 그곳에는 "퀴스퀴나의 영주인 시니발디 백작과 로사의 딸인 나 로살리아는 주 예수님께 대한 사랑 때문에 이 동굴에서 살기로 결심하였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 비문과 전설에 따르면, 성녀 로살리아는 퀴스퀴나(Quisquina)의 영주인 시니발디(Sinibaldi) 백작과 로사(Rosa)의 딸로 시칠리아에서 태어났다. 처음에 그녀는 바실리오회의 수녀였다가 그 뒤에 몬테 코스키나(Monte Coschina)와 팔레르모(Palermo) 근처에 위치한 몬테 펠레그리노(Monte Pelegrino)의 동굴에서 은수자로 살다가 운명하였다.

1624년 전염병이 돌았을 때, 그녀의 시신이 발견되어 장엄한 행렬을 따라서 팔레르모로 옮겨졌고, 그 후로 팔레르모의 수호성인으로 공경을 받게 되었다. 1630년 교황 우르바누스 8세(Urbanus VIII)는 그녀의 이름을 로마의 순교록에 포함시켰다. 그녀의 시신을 발견한 날인 7월 15일을 축일로 기념하기도 하지만, 현재 축일인 9월 4일은 그녀가 죽은 날로 추정한 날이다. 그녀에 대한 공경은 시칠리아와 이탈리아에 널리 퍼졌으며, 이탈리아인들의 이민으로 해외에도 널리 퍼지게 되었다. 그녀가 살았던 동굴들에 소성당이 세워졌고, 그녀의 유해는 팔레르모의 주교좌 성당의 아름다운 소성당에 모셔져 있다. 팔레르모에 페스트가 퍼졌을 때나 대지진이 발생했을 때 성녀에게 기도해서 큰 피해를 모면한 팔레르모의 주민들은 성녀 로살리아를 특별히 페스트와 지진에서 구해 주는 성녀로 공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