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프링노트/Music

Shane Beales(셰인 빌인) - Time Shane Beales(셰인 빌인) 1982년 10월 20일, 영국 노팅엄 http://www.shanebeales.com/ https://soundcloud.com/shanebeales 음반이 4개나 나왔는데 우리나라에선 들을수가 없구나...ㅠ 그의 노래는 우울하다. 데미안라이스 만큼이나 절망적이진 않지만 외침에서 우울함이 느껴진다. 달, 그리움, 비극, 내일 그가 그려가는 음악의 색깔이다. Directed by Andrew Howard 주연 제임스와 제이니 크로닌 Starring James and Janie Cronin 촬영 감독 - 닉 모리스 Director of Photography – Nick Morris 편집기 - 로스 레파드 Editor – Ross Leppard 시도 하드 프로덕션에서 So..
데미안 라이스 신보 오맙소사. 비까지오다니 너무 오래. 기다렸어요ㅠ​
Early Winters Early Winters 내가 좋아하는 밴드
Early winters - Count me in (영화 The lucky one OST) 영화 The lucky one OST Count me in - Early winters ♪ 영화의 감동보단 음악이 자꾸 귓가를 맴돈다. Count Me In - Early Winters - Half of my loud needy pin hooked on a dream that is reeling' me in. Oh is this how we begin? Flowers on fire in black and white film. Curtains of rain on the pier watching the skirt of the day disappear. Caught like a wheel in a groove I'm cranking it big but it don't wanna move. Count me in..
세 얼간이 (3idiots) OST 알이즈웨 (Aal Izz Well) 세얼간이 (3idiots) OST 알이즈웨 (Aal Izz Well)
Bliss(블리스) 덴마크 일렉트로니카 뮤지션
레이첼야마가타 (Rachael Yamagata) - Quiet 굿바이 돈크라이... Quiet Rachael Yamagata Baby says I can't come with him 그가 내게 말했어 내가 그와 함께 할수 없다고 And I had read all of this in his eyes 내가 그의 눈에서 모든것을 읽은 후였어 Long before he even said so 그가 그렇게 말하기 오래전에 Why go, I asked 내가 물었었어 왜 그래야 되는거냐구 You know and I know why (그가 말했어) 왜 그런지는 너도 알고, 나도 알아.. And it'll be just as quiet when I leave 내가 떠날때는 그날 만큼 조용할꺼야 As it was when I first got here 내가 이곳에 처음 왔을때 처럼 ..
Sea of Bees - Wizbot Sea of Bees Wizbot - Sea of Bees - What have I become I'm yours alone You do not care but I want more What else is right, and so pure I'll save a lifetime of love for you But you don't care Isn't it something in your eyes Isn't it something in the smile Isn't it something that can change my point of view Could it be the lost that i have found Could it be the way that I'm nailed straight to the g..
[인도음악] Heroes OST Heroes OST
[인도음악] Yuvvraaj OST
[발리우드] 인도영화 도스타나 (Dostana) OST [발리우드] 인도영화 도스타나 (Dostana) OST 중독성이 강한 볼리우드 뭄바이의 테러도 이영화만큼 기억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