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가톨릭 상식

[천주교 세례명] 성 루치아 축일 12월13일

​​


루치아, 루시아
축일:12월 13일
성녀 루치아 동정 순교자
Santa Lucia Vergine e martire
St. Lucy of Syracuse

성녀 루치아(304년)는 시실리의 시라쿠제에서 태어난 귀족의 딸이었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신앙을 배워 익히며 자랐으나,
아기 때에 부친을 잃음으로써 곤경에 빠지기도 했지만
스스로 하느님께 동정 서원을 하고 이 사실을 비밀로 간직하며 성장하였다.

처음에는 어머니의 결혼 강요에 시달렸지만, 딸의 설득에 감복한 어머니가 성녀 아가다의 무덤에서 기도한 후에 딸에게 자유를 주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그녀의 청혼자가 집정관에게 고발했는데, 이때부터 성녀는 갖가지 고문에 시달렸다.
재판관이 그녀를 매음굴로 보냈으나 하느님께서 그녀를 요지부동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실패했고,
태워 죽이려 했으나 그것도 성공하지 못하자, 입 속에 칼을 찔러 무참히 살해하였다.
성녀 루치아는 4세기 이래 가장 빛나는 동정 순교자로 공경받으며, 눈병을 앓는 사람들의 기도를 들어주신다는 전설이 있다.
(성바오로딸수도회홈에서)


루치아라는 이름은 빛(lux)에서 나온 것으로, 교회와 세상의 빛이 된 그녀에게 가장 적합한 이름이 아닐까.


4세기 이래 가장 빛나는 동정 순교자로 공경받은 루치아 성녀를 묘사하는 벽화는 손에 등불, 불꽃, 성작, 또는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있거나 맹인에게 자신의 눈을 주고 싶었던 그녀의 소원을 표현하여 접시에 눈동자를 받쳐든 것도 있다.

시칠리아의 젊은 순교자의 용기는 그때와 마찬가지로 오늘의 젊은이들에게 밝게 빛나는 등대처럼 앞을 환하게 비추어주고 있다. 눈병 환자의 수호성인으로 축일은 12월 13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