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가톨릭 상식

[천주교 세례명] 김대건 안드레아 축일 7월 5일

​​



성인 성인 김대건 안드레아 (金大建 Andrew)
축일 7월 5일 활동년도 1821-1846년
신분 신부,순교자 지역 한국(Korea)
같은 이름

김안드레아,김안드레아,안드레아스,앙드레,앤드루,앤드류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안드레아 김대건 사제 순교자 대축일
St. Andreas Kim, M
성 안드레아 김대건 신부(1821-1846년)는 충청도 솔뫼의 구교우 집안에서 태어났다.
김대건의 증조부 김진후 비오(Pius)와 아버지는 순교로써 신앙을 증거한 순교자다.

15세 때인 1836년에 모방 신부의 주선으로 마카오로 가서 신학을 공부하고, 1845년 1월에 죽을 고생 끝에 압록강을 건너 귀국한다.
서울에 도착했을 때는 건강이 극도로 나빴으나 전교신부를 영입하기 위해 다시 상해로 떠난다.
풍랑으로 죽을 고비를 넘기며 도착한 상해로부터 20리가량 떨어진 김가항(金家港)에서 1845년 8월 17일에 페레올 고주교 집전으로 사제 서품을 받는다. 그곳의 만당(萬堂) 소신학교에서 첫 미사를 드림으로 조선교회의 첫 사제가 된다.
 


같은 달 31일 고 주교와 다블뤼 안 신부를 모시고 라파엘호라 명명한 작은 목선을 타고 상해를 출발하여 1845년 10월 12일에 충청도 나바위라는 조그마한 교우촌에 상륙한다.
김 신부는 선교활동에 힘쓰는 한편 만주에서 기다리는 메스트르 이 신부를 입국시키려고 애썼으나, 의주 방면의 경비가 엄했다.
고 주교는 바닷길을 알아보라고 지시했고, 김신부는 백령도 부근으로 갔다가 순위도에서 1846년 6월 5일 밤에 체포된다.
 
체포된 김신부는 서울 포청으로 압송되고, 김신부의 박학한 지식과 외국어 실력에 탄복한 조정중신들은 배교를 강요한다.
그러나 김 신부가 도리어 관리들을 교화시키려고 하자 사학의 괴수라는 죄목을 붙여 사형을 선고하고,


사제생활 1년 1개월만인 1846년 9월 16일 26세의 나이로 새남터에서 군문효수형을 받고 순교한다.
(군문효수형은 죄인의 목을 베어 높은 곳에 매달아 사람들이 볼 수 있게 한 형벌의 일종)

그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맞이하여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