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가톨릭 상식

[천주교 세례명] 성인 세례자 요한(Joannes Baptistae)축일 6월24일

 

 

성인 요한
 

성인 성인 요한 (John)
축일 6월 24일 활동년도 +29년경
신분 세례자,예언자 지역
같은 이름

밥띠스따,밥티스타,밥티스트,요안네스,요한네스,조반니,조안네스,조한네스,존,죤

성 요한 세례자(Joannes Baptistae)는 유다 임금 헤로데 시대에 아비야 조에 속한 사제 즈카르야(Zacharias, 11월 5일)와 아론의 자손이며 성모 마리아(Maria)의 친척인 성녀 엘리사벳(Elisabeth, 11월 5일)의 아들로서 예루살렘 남서쪽에 위치한 아인 카림에서 태어났다. 그 역시 천사의 탄생 예고를 통하여 그동안 수태하지 못하던 엘리사벳에게 잉태되었다(루카 1,5-25). 그는 서기 27년경까지 유대 사막에서 은수자로 살았고, 30세가 되었을 때부터 요르단 강가에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고 설교하기 시작하며 회개의 세례를 베풀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그에게 세례를 받으려고 오실 때 그분이 메시아임을 알아보고는 “제가 선생님께 세례를 받아야 할 터인데 선생님께서 저에게 오시다니요?” 하며 말렸다(마태 3,14). 그리스도께서 갈릴래아로 떠나신 뒤에도 그는 요르단 계곡에서 자신의 설교를 계속하였다.

   갈릴래아의 영주 헤로데 안티파스는 세례자 요한의 언행과 군중들에 대한 그의 권위를 두려워하던 중에 어처구니없는 이유를 들어 그를 사해의 마캐루스 성채에 투옥하였다. 세례자 요한이 헤로데 안티파스에게 동생의 아내인 헤로디아와 결혼한 것은 옳지 않다고 공개적으로 비난하였기 때문이었다. 이 때문에 헤로디아는 간계를 꾸며 딸 살로메에게 그의 목을 청하도록 하여 요한은 결국 참수 당하였다. 역사가들에 의하면 세례자 요한은 쿰란 공동체에서 살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세례자 요한의 탄생 대축일은 6월 24일이고, 수난 기념일은 8월 29일이다.
 

 


 

교회는 요한의 탄생일을 축일로 지낸다.

보통 성인들의 돌아가신날을 축일로 기억하는데.. 이렇게 탄생일을 축일로 지내는 분은 없다.

그래서 탄생일을 축일로 지내는 분은  예수그리스도와 성모님 그리고 세례자요한 세분뿐이다. 

 

예수께서는 그를 이렇게 말씀하셨다.

"여자의 몸에서 태어난 사람들중에서 세례자요한보다 위대한 사람은 없다."

하지만

세례자요한은 예수의 신발끈을 풀어드릴 만한 자격조차 없으며

"그분은 더욱 커지셔야하고 나는 작아져야 한다"라고 했다.

생각해보면 수많은 성인들중에 세례자 요한만큼 하느님의 큰 찬사를 받은 성인도 없는듯 하다..

그리고 그 큰찬사에 겸손하게 생활했던 성인도 없는듯 하고..

분명, 그는 다른 성인들과 비교할수 없을 만큼 위대한 사람임 분명하다.

주님의 공생활을 일찍이 사람들에게 전했던 예언자이며,

자신의 언행으로 많은 사람들을 회개시키고 보속시킨 사도였으며,

정의을 위해 목숨을 내놓은 순교자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세례자 요한의 설교 - 베르나르도 스토로치 ( 1643 -1644 ),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세례자 요한이 유다 민족과 율법학자, 어린아이 할것없이 모든사람들에게 무언가 열심히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그의 왼손엔 두루마리가 쥐어져있다..

 "Ecce agnus Dei" 

즉 "보라,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양이시다" 라는 글귀이다.

그는 그렇게 진리를 외쳤다.

반박하는 자와 경청하는 자의 사이에서 불굴의 신앙으로 늘 하느님의 말씀을 전했던것이다.

 

그리스도의 세례 - 피에로 델라 프란체스카(1450)

 

그에게 있어 가장 영광스런 날인지도 모른다.

예수 그리스도가 요르단강에 서계시고,  세례자요한이 옆으로 예수께 세례를 하고 있다.

하늘이 열리고 "너는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그렇게 새로운 구원의 시대가 열릴때 그는 예수그리스도 함께 하게된다.

 

그런것도 잠시

 

  헤로디아 - 베르나르디노 루이니 (1527~31) 우피치 미술관

 

한 인간의 생일잔치에 비윤릭적인 혼인을 고발한 이유로..

헤로데왕이 동생 필로포스의 아내 헤로디아와 결혼한 왕실의 부도덕적인 부패를 비판한 세례자 요한

결국, 헤로데의 생일날

헤로디아가 데려온 딸 살로메가 잔치손님들앞에서 춤을 추어 기쁘게 해준 댓가로 헤로데에게 청하게된다.

 "세례자 요한 머리를 쟁반에 담아서 이리 가져다 주십시오"

그림에서 가의 미소가 떠도는 아름답고 우아한 여인은 세례자 요한의 목과 대조를 이룬다.

살로메의 어머니 헤로디아의 농간으로 그렇게 그는 처형된것이다.

 

 

  세례자 요한 -  레오나르도 다빈치 (1513-1516) 파리 루브르박물관

  

"모든 예언서와 율법은 세례자 요한에게서 끝난다"

요한은 구약을 대표하고 신약을 예고한다. 신구약을 나누는 경계선인것이다.

그렇게 그는 이름의 뜻처럼 "하느님은 자비로우시다"로 구세주를 맞을 준비를 시작함과

주님의 길을 닦은 선구자로서 사람들에게 오시는 주님을 맞이할 사명을 다하고 역사의 무대에서 조용히 사라졌다.

하지만 우리는 그를 기억하며, 그를 닮고 싶어한다.

오늘 세상의 모든 세례자요한님들 축일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