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천주교 세례명] 블라시오 축일 2월3일

 

St. Blaise of Sebaste

San Biagio Vescovo e martire

성인 블라시오
 

성인 성인 블라시오 (Blaise)
축일 2월 3일 활동년도 +316년경
신분 주교,순교자 지역 세바스테(Sebaste)
같은 이름

블라시우스,블라씨오,블라씨우스



성 블라시우스(Blasius, 또는 블라시오)는 독일에서 특별히 공경받는 ‘14명의 전구자’ 성인 가운데 하나로 양털을 빗기는 사람, 야생동물, 인후병(咽喉病) 환자의 수호성인이다.
블라시오 성인의 축일은 9세기 나폴리에서, 10세기에는 로마에도 도입되었다.
성인전에 의하면, 그는 부유한 귀족 그리스도교 신자 집안 출신으로 매우 젊은 나이에 주교가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언제 주교가 되었고, 어떤 활동을 했는지에 대한 정확한 자료는 없다.

9세기에 로마의 성 클레멘스(Clemens) 성당에서 성 블라시우스의 전설에 관한 최초의 기록이 발견되었다.
그에 따르면 성 블라시우스는 아르메니아(Armenia)에 있던 세바스테의 주교였는데, 로마 황제 리키니우스(Licinius, 308-324)의 그리스도교 박해 때 카파도키아(Cappadocia)의 총독인 아그리콜라우스(Agricolaus)에 의해 붙잡혀 세바스테 밖에 있는 산의 동굴에 갇히게 되었다. 이때 성 블라시우스는 동굴로 찾아온 야생동물들을 치료해 주고 자신이 축성한 물을 병든 짐승들에게 먹였다고 한다.



이런 사실을 목격한 어떤 사냥꾼의 고발로 그는 감옥에 갇히게 되었다. 이때 한 부인이 목에 생선뼈가 걸려 죽을 위험에 처한 아들을 데려와 치료해주기를 청했는데, 성인의 기도로 치유되어 생명을 건지는 기적이 일어났다. 그러자 그 부인은 성인이 처형될 때까지 감옥으로 음식과 초를 가져다주었다. 성 블라시우스는 총독에 의해 양털을 다듬을 때 쓰는 강철로 만든 소모기(梳毛機)로 고문을 받고 316년 2월 3일 참수형으로 순교했다고 전해진다.




성 블라시우스에 대한 공경은 6세기 동방교회에서부터 시작되어 9세기경부터는 서방교회에서 인후병의 수호성인으로 공경을 받았다. 그 후 성인에 대한 공경 예절은 십자군에 의해 서방교회에 더욱 널리 전파되었다.
그의 축일에는 초 두 자루를 사용해 인후(목)를 축복하는 예절이 있는데, 사제가 두 개의 축성된 초를 성 안드레아 십자가(X자) 형태로 쥐고 목 가까이 가져다 댄 후 성 블라시우스 성인에게 인후병으로부터 그 사람을 보호해주기를 청하는 기도문(“성 블라시우스 주교 순교자의 전구로 주님께서 당신을 목의 모든 병과 다른 모든 질병으로부터 치유해 주시고 보호해 주소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을 외우고 강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