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가톨릭 세례명] 성인 카예타노 축일 8월7일

성인 카예타노

St. Cajetan of Tienne 

San Gaetano Thiene Sacerdote 
 

성인 성인 카예타노 (Cajetan)
축일 8월 7일 활동년도 1480-1547년
신분 신부,설립자 지역 티에나(Thienna)
같은 이름

가예따노,가예따누스,가예타노,가예타누스,카예따노,카예따누스,카예타누스

 

티에나의 가스파르(Gaspar) 백작과 포르토(Porto)의 마리아(Maria)의 아들로 태어난 성 카예타누스(Cajetanus, 또는 카예타노)는

비첸차(Vicenza)에서 세례를 받고, 두 살 때 그의 부친이 전사하는 불운을 안았다.

그는 어머니 슬하에서 자라나 파도바(Padova) 대학교에서 공부하여 민법과 교회법의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곧 비첸차의 시의원이 되었고, 1506년에는 로마(Roma)로 가서 교황 율리우스 2세(Julius II)로부터 최초의 공증인으로 임명받았다.

또한 그는 신심 깊은 사제들로 구성된 신애회(神愛會)를 재생시켰다.

1513년 율리우스 교황이 서거하자 자신의 직책을 사임하고, 1516년에 사제로 서품된 후 비첸차로 돌아왔다.

그는 거기서 성 히에로니무스(Hieronymus)의 오라토리오회에 입회하여 가난하고 병든 사람들을 위하여 일하다가,

베로나(Verona)에서 이와 비슷한 회를 설립하였다.

 

1523년 그는 로마로 가서 후일 교황 바오로 4세(Paulus IV)가 된 요한 피에트로 카라파, 바오로 콘시글리에리

그리고 보니파티우스 다콜레 등과 함께 교회를 개혁하고, 백성들에게 설교하며, 병자를 돕고, 최악의 경우에서 허덕이던 성직자의 신분을

개선하려는 목적으로 성직 수도회를 설립하여 1524년에 교황 클레멘스 7세(Clemens VII)의 승인을 받았다.

테아티노회(Theatines)라 부르는 이 수도회는 공동체 생활을 하는 정규 성직자들로 구성하고,

서원을 발하며, 사목직에 종사하였다. 처음에는 그리 성공적이 못되었다. 1530년 카예타누스가 총장으로 선출되었다.

그는 주교들의 개혁에 반대하는 무리들을 대적하여 훌륭한 싸움을 하였고, 이단적인 가르침을 과감하게 물리쳤다.

일반 시민들을 위한 카예타누스의 주요 업적 중의 하나는 전당포의 설립이었다.

후일 그는 복자 요한 마리노니(Joannes Marinoni, 12월 13일)와 함께 몬테스 피에타티스(Montes Pietatis)를 설립하여

가난한 사람들에게 돈을 빌려주는 일로써 시민들의 복리를 위해 일하였다.

1547년 8월 7일 나폴리(Napoli)에서 운명한 그는 1629년 8월 7일 교황 우르바누스 8세(Urbanus VIII)에 의해 시복되었고,

1671년 교황 클레멘스 10세(Clemens X)에 의해 성인품에 올랐다.

그는 트렌토(Trento) 공의회 전에 있었던 가톨릭 개혁가들 중에서도 가장 뛰어난 성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성 가예따노 사제의 편지에서

(Epist.ad Elisabeth Porto: Studi e Testi 177, Citta del Vaticano 1954, pp.50-51)

 

그리스도께서 믿음으로 말미암아 우리 마음에 거하시길 바랍니다.

 

나는 죄인이고 내 자신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하느님의 뛰어난 종들의 전구에 당신을 맡기고 

그들이 당신을 위해 그리스도와 그 모친께 기도해 주시기를 기원합니다. 

그러나 당신 스스로가 그리스도의 마음에 들게 할 수 있는 것만큼 

다른 성도들은 할 수 없다는 것을 잊지 말아 주십시오.

열쇠는 당신께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 당신을 사랑해 주시고 도와 주시기를 바란다면, 

당신은 먼저 그분을 사랑하고 모든 지향을 언제나 그분을 기쁘게 해드리는 데에 두어야 합니다. 

그리고 모든 성도들과 피조물이 당신을 버린다 행도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에게 필요한 어떤 것이 있을 때 

언제나 도와주신다는 것을 의심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승에서 우리는 아직 여행 중에 있는 순례자입니다. 우리의 본향은 하늘에 있습니다.

교만으로 부풀어 있는 사람은 누구나 바른길에서 벗어나 죽음으로 달려가고 맙니다.

우리는 이땅에 살고 있는 동안 영원한 생명을 얻고자 애써야 합니다. 

그런데 죄로 말미암아 우리가 이 생명을 잃었기 때문에 그것을 우리 스스로는 얻을 수 없습니다. 

우리를 위해 그것을 되찾아 주신 분이 계십니다. 그분은 바로 그리스도이십니다. 

우리는 그 분께 항상 감사 드려야 하고 그분을 사랑해야 하며 

그 분께 순명해야 하고 할 수 있는 한 그분과 함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우리 양식으로서 당신 자신을 주셨습니다. 

이렇게도 큰 은총의 선물을 모르는 사람은 참으로 불행합니다. 

우리는 동정 마리아의 아드님이신 그리스도를 차지 할 영예를 얻었는데 그분을 포기하면 되겠습니까?

그리스도를 받아들이려는 마음이 없는 사람은 불쌍합니다. 

나의 딸이여, 내가 내 자신을 위해 하느님께 청하는 것을 당신을 위해서도 간절히 청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을 참으로 얻고자 한다면 하나의 길 밖에 없습니다.

 

동정 마리아께서 그분의 위대한 아드님과 함께 당신께로 오시도록 간청하고 더 나아가 

제단의 거룩한 성사에서 영혼의 참된 양식이 되시는 그분의 아드님을 주시도록 간청해야 합니다. 

그러면 동정 마리아께서는 아드님을 당신께 기꺼이 주실 것이고 

또 아드님은 당신을 아주 기쁘게 찾아 주시어 당신은 온갖 원수들이 잠복해 있는 

이 어두운 숲을 무사히 통과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원수들은 우리가 그러한 도움에 의탁하고 있음을 알게 될 때 

멀리 떨어져 우리에게 아무런 해도 끼치지 않을 것입니다.

 

 

내 딸이여, 예수 그리스도의 뜻이 당신의 뜻에 복종하기를 희망하면서 그분께 접근하지 마십시오. 

오히려 당신 자신을 주님께 맡기어 

주님께서 당신을 맞아들이시고 원하시는 대로 당신을 인도하시도록 하십시오. 

나는 이것을 바라고 이것을 권고 합니다. 

또 내가 할 수만 있다면, 억지로라도 당신이 그렇게 하도록 만들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