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가톨릭 상식

한가위 차례예식 (천주교 가정 제례) 차례기도문 성당주보 추석차례

한가위 차례예식 한가위 차례예식

 

한가위 차례(茶禮) 예식

차례 기도문

천주교 가정 제례는 조상에 대한 효성과 추모의 전통 문화를 계승하는 차원에서 그리스도교적으로 재해석한 예식입니다.

따라서 조상 숭배의 개념으로 오해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신자 가정에서는 기일 등에는

가정의 제례보다 우선하여 위령 미사를 봉헌하는 것이 원칙입니다.(한국 천주교 사목 지침서1351항 참조)

 

준비

1. 마음과 몸의 준비 : 고해성사를 통해 마음을 깨끗이 하며, 복장을 단정하게 갖춘다.

2. 상차림 : 음식을 차리지 않고 단순하게 추모 예절만을 위한 상을 차릴 수도 있다. 상 위에는 십자가와 조상(고인)의 사진이나 이름을

   모시며, 촛불을 켜고 향을 피운다. 음식상을 차릴 때에는 형식을 갖추려 하지 말고 소박하게 평소에 가족이 좋아하는 음식으로 차린다.

 

시작 예식

성 호 경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시작성가 

 가톨릭 성가 50, 54, 227436, 462중에서 자유롭게 선택한다.

50 주님은 나의 목자50 주님은 나의 목자54 주님은 나의 목자54 주님은 나의 목자

227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라 227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라436 주 날개 밑436 주 날개 밑

 

462 이 세상 지나가고462 이 세상 지나가고

 

시작기도 

 사랑하는 가족 여러분, 우리는 오늘 한가위 명절을 맞이하여 온 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조상님들을 기억하며 차례를 올리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나를 믿는 사람은 죽더라도 살고, 또 살아서 나를 믿는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않을것이다.”

(요한 11, 2526)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생명과 부활의 주인이신 주님께 조상님들과 우리 자신을 봉헌하면서 정성된 마음으로 이 예절에

참여합시다.

(잠시 침묵 후에주님, 이 세상에서 불러 가신 주님의 종 ( ) 를 받아들이시어 영원한 행복을 누리게 하시며 성인들과 함께 주님을

찬미하게 하소서. 또한 저희도 주님의 뜻 안에서 서로 화목하며 사랑할 수 있게 해 주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씀 예절

성경봉독

마태 5, 112, 요한 14, 114, 로마 12, 121, 1코린 13, 113, 에페 5, 620, 요한 15,112 가운데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굿뉴스 성경읽기 모바일 http://maria.catholic.or.kr/mobile/bible/read/bible_list.asp

 

가장의 말씀

가장은 조상(고인)을 회고하면서 가훈, 가풍, 유훈 등을 가족들에게 설명해 준다. 또한 성경말씀을 바탕으로 가족들이 신앙 안에서 성실하

게 살아가도록 권고한다.

 

 

모 예절

분향과 배례

가장이 대표로 향을 피우고 참석한 모든 사람이 다함께 큰절을 두 번 한다.

 

위령 기도

긴 위령 기도를 바치거나 노래로 부를 때에는 상장 예식(또는 위령 기도)을 참조한다.

(가톨릭 기도서 P.7479)

위령기도2 (짧은 위령 기도)

╋ 지극히 어지신 하느님 아버지,
    저희는 그리스도를 믿으며 살다가 이 세상을 떠난 모든 이가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하리라 믿으며
    (연령)을 아버지 손에 맡겨드리나이다.
○ (연령)이 세상에 살아있을 때에
    무수한 은혜를 베푸시어
    아버지의 사랑과
    모든 성인의 통공을 드러내 보이셨으니 감사하나이다.
● 하느님 아버지, 저희 기도를 자애로이 들으시어
    (연령)에게 천국 낙원의 문을 열어주시고
    남아있는 저희는 그리스도 안에서 다시 만날 때까지
    믿음의 말씀으로 서로 위로하며 살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 아멘.

시편 129(130)

○ 깊은 구렁 속에서 주님께 부르짖사오니
    주님, 제 소리를 들어주소서.
● 제가 비는 소리를 귀여겨들으소서.
○ 주님께서 죄악을 헤아리신다면
    주님, 감당할 자 누구이리까.
● 오히려 용서하심이 주님께 있사와
    더 더욱 당신을 섬기라 하시나이다.
○ 제 영혼이 주님을 기다리오며
    당신의 말씀을 기다리나이다.
● 파수꾼이 새벽을 기다리기보다
    제 영혼이 주님을 더 기다리나이다.
○ 파수꾼이 새벽을 기다리기보다
    이스라엘이 주님을 더 기다리나이다.
● 주님께는 자비가 있사옵고
    풍요로운 구속이 있음이오니
○ 당신께서는 그 모든 죄악에서
    이스라엘을 구속하시리이다.
╋ 주님, 세상을 떠난 모든 이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 영원한 빛을 그들에게 비추소서.

시편 50(51), 3-21

○ 하느님, 자비하시니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 애련함이 크오시니
    저의 죄를 없이하소서.
○ 제 잘못을 말끔히 씻어주시고
    제 허물을 깨끗이 없애주소서.
● 저는 저의 죄를 알고 있사오며
    저의 죄 항상 제 앞에 있삽나이다.
○ 당신께, 오로지 당신께 죄를 얻었삽고
    당신의 눈앞에서 죄를 지었사오니
● 판결하심 공정하고
    심판에 휘지 않으심이 드러나리이다.
○ 보소서, 저는 죄 중에 생겨났고
    제 어미가 죄 중에 저를 배었나이다.
● 당신께서는 마음의 진실을 반기시니
    가슴 깊이 슬기를 제게 가르치시나이다.
○ 정화~수의 채로써 제게 뿌려주소서.
    저는 곧 깨끗하여지리이다.
● 저를 씻어주소서.
    눈보다 더 희어지리이다.
○ 기쁨과 즐거움을 돌려주시어
    바수어진 뼈들이 춤추게 하소서.
● 저의 죄에서 당신 얼굴 돌이키시고
    저의 모든 허물을 없애주소서.
○ 하느님, 제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제 안에 굳센 정신을 새로 하소서.
● 당신의 면전에서 저를 내치지 마옵시고
    당신의 거룩한 얼을 거두지 마옵소서.
○ 당신 구원, 그 기쁨을 제게 도로 주시고
    정성된 마음을 도로 굳혀주소서.
● 악인들에게 당신의 길을 가르치오리니
    죄인들이 당신께 돌아오리이다.
○ 하느님, 저를 구하시는 하느님,
    피 흘린 죄벌에서 저를 구하소서.
● 제 혀가 당신 정의를 높이 일컬으오리다.
○ 주님, 제 입시울을 열어주소서.
    제 입이 당신의 찬미 전하오리니
● 제사는 당신께서 즐기지 않으시고
    번제를 드리어도 받지 아니하시리이다.
○ 하느님, 저의 제사는 통회의 정신
    하느님께서는 부서지고 낮추인 마음을
    낮추 아니 보시나이다.
● 주님, 인자로이 시온을 돌보시고
    예루살렘의 성을 다시 쌓아주소서.
○ 법다운 제사와 제물과 번제를
    그때에 받으시리니
● 그때에는 사람들이 송아지들을
    당신 제단 위에 바치리이다.
╋ 주님, ( )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 영원한 빛을 그들에게 비추소서.
╋ 주님, 저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 또한 저희의 부르짖음이 주님께 이르게 하소서.

╋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 또한 사제의 영과 함께.

    다음 기도문 가운데 하나를 골라서 바친다.
1. 사망일부터 장례일까지
╋ 기도합시다.
    언제나 저희를 불쌍히 여기시어
    너그러이 용서하시는 하느님,
    (오늘) 이 세상을 떠난 (망자)를 기억하시어
    사탄의 손에 넘기지 마시고
    거룩한 천사들에게
    고향 낙원으로 데려가게 하소서.
    (망자)는 세상에서 주님을 바라고 믿었사오니
    지옥벌을 면하고
    영원한 기쁨을 얻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 아멘.

2. 장례 후 탈상일까지
╋ 기도합시다.
    주님, 세상을 떠난 (연령)를 생각하며 비오니
    주님의 성인들과
    뽑힌 이들 반열에 들어
    주님의 영원한 기쁨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 아멘.

3. 기일에는
╋ 기도합시다.
    너그러우신 주 하느님,
    (연령)의 기일에 천국 영광을 바라보며 비오니
    세상에 사는 저희가
    주님의 말씀을 따라 살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 아멘.

모두 무릎을 꿇고 '주님의 기도', '성모송'을 각각 한 번씩 하고 다음 기도로 위령기도를 마친다.

╋ 주님, (연령)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 영원한 빛을 그에게 비추소서.
╋ (연령)과 세상을 떠난 모든 이가
    하느님의 자비로 평화의 안식을 얻게 하소서.
◎ 아멘.

 

마침 예식

마침성가

가톨릭 성가 50, 54, 227, 436, 462중에서 자유롭게 선택한다. (시작성가 참조)

 

성호경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음식나눔

 

 

  온 가족이 한자리에 앉아 음식을 나누며 사랑과 친교의 대화 시간이 되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