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천주교 세례명] 헤드비지스 축일 10월16일

 

 

성녀 헤드비지스

ST. Hedwiga(Jadwiga)

Sant’ Edvige Religiosa e Duchessa di Slesia e di Polonia
 

성인 성녀 헤드비지스 (Hedwig)
축일 10월 16일 활동년도 1174?-1243년
신분 과부,수녀 지역
같은 이름

야드비가, 헤드비가, 헤드비그, 헤드비제스, 헤드비히, 헤트비히

폴란드 여왕이였던 헤드비지스 (ST. HEDWIG, Queen of Poland, 7월 17일)와는 다른 인물이다. https://simjuliana.tistory.com/3150

성녀 헤드비지스(Hedwigis)는 독일 바이에른(Bayern)의 안데흐스(Andechs) 성에서 베르톨트(Berthold) 공작의 여덟 자녀 중 하나로 태어났다. 그녀는 프랑코니아(Franconia)의 키칭겐(Kitzingen) 수도원에서 교육을 받고, 12세 때에 18살의 폴란드 왕자이자 후에 슐레지엔(Schlesien, 실레지아)의 공작이 된 하인리히 1(Heinrich I)와 결혼하였다. 남편은 매우 열심하고 또 용기 있는 사람이었으므로 아내의 신앙생활과 자선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었다. 그는 아내의 요청에 따라 폴란드 브로추아프의 성 아우구스티누스 참사 수도회의 설립을 후원하였고, 그 외에도 여러 수도회에 아낌없는 후원을 보냈다. 또한 1202년 노이마르트(Neumarkt)의 병원에서 나환자 여자들을 헌신적으로 돌보는 아내의 활동에 감동을 받아 트레브니츠(Trebnitz)에 있는 자신의 땅에 시토회 수녀원을 지어 기부하였다. 이 수녀원은 슐레지엔 지방에 세워진 첫 번째 여자 수도원이었다. 

성녀 헤드비지스와 하인리히 1세 사이에는 6명의 자녀가 있었다. 1238년에 남편과 사별한 성녀 헤드비지스는 자신이 세운 수녀원에서 수도생활에만 전념하여 큰 덕을 쌓았다. 그녀는 주위 사람들의 물질적, 영성적 이익을 위하여 늘 헌신하였으나, 자기 자신은 극도의 가난 속에서 하느님만을 섬겼다고 한다. 헤트비히, 야드비가(Jadwiga) 등으로도 불리는 성녀 헤드비지스는 12431015일 트레브니츠의 수녀원에서 세상을 떠나 수녀원의 성당에 안치되었다. 살아 있는 동안 이미 성인으로 불렸던 그녀는 1267326일 교황 클레멘스 4(Clemens IV)에 의해 시성되었으며, 슐레지엔 지방의 수호성녀로서 공경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