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천주교 세례명] 스코트랜들의 말가리타 축일 11월16일

성녀 마르가리타

Santa Margherita di Scozia Regina e vedova 

Sta. Maragarita de Scotland

St. Margaret Queen of Scotland

Saint Margaret of Scotland 
 

성인 성녀 마르가리타 (Margaret)
축일 11월 16일 활동년도 1046-1093년
신분 왕비 지역 스코틀랜드(Scotland)
같은 이름

마가렛, 마르가리따, 말가리다, 말가리따, 말가리타, 말가릿다

 

헝가리의 레스카(Reska)에서 앵글로 색슨 왕조 최후의 왕 에드워드 애틀링(Edward Atheling)과 헝가리의 왕비 아가타 사이에서 태어난 성녀 마르가리타(Margarita)는 헝가리의 성왕 스테파누스(Stephanus, 8월 16일)의 조카이다.

그녀는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성 스테파누스 왕의 궁중에서 보냈으며, 부왕이 세상을 떠난 후 헤이스팅스(Hastings) 전투에서 패하자 가족과 함께 헝가리로 피난을 가려고 했지만 배가 표류하여 스코틀랜드에 도착했다.

 

그녀는 여기서 스코틀랜드의 왕 말콤 3세(Malcolm III)와 결혼하였다. 왕비가 된 성녀 마르가리타는 여섯 명의 왕자와 두 명의 공주를 낳고 직접 훌륭하게 교육하였는데, 스코틀랜드의 성 다윗 1세(David I, 5월 24일)가 바로 그녀의 아들이다.

그녀의 성덕은 더욱 널리 알려졌다. 특히 기도와 고행과 단식에서 철저하였고, 가난하고 버림받은 사람들에 대한 애정은 놀라웠다.

뿐만 아니라 그 당시에 만연하던 성직남용과 성직매매를 금지하려는 시노드(Synod)를 적극 지원하였다.

또한 그녀는 남편과 함께 예술과 교육의 진흥을 위하여 적극 활동하였고, 던펌린(Dunfermline)에 성삼위 대수도원을 세우는 등 교회 안팎으로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성녀 마르가리타는 1093년 11월 16일 에든버러(Edinburgh)에서 선종하였고, 1249년 교황 인노켄티우스 4세(Innocentius IV)에 의해 시성되었으며, 교황 클레멘스 10세(Clemens X)에 의해 스코틀랜드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현대 세계의 사목 현장)에서

혼인과 가정의 신성성

남편과 아내는 혼인 계약으로써 "이미 둘이 아니요 한 몸이 되었으니" 인격과 행위의 깊은 결합으로써 서로 도와주고 서로 봉사하며 동시에 이로써 자신들의 결합의 의의를 체험하며 날로 더욱 깊게 한다. 이 깊은 일치는 인격과 인격의 상호 교환이므로, 자녀의 행복이 요구하듯이, 부부의 완전한 신의와 그 일치의 불가해소성을 강요한다.


주 그리스도께서는, 사랑의 천상 원천에서 솟아나고 그리스도와 교회의 일치를 모델 삼아 구성된 이 다각적 사랑에 풍부한 당신 축복을 내리셨다. 일찍이 하느님께서 사랑과 충실의 계약으로써 당신 백성을 도와주셨듯이, 지금은 인류의 구세주이신 교회의 정배께서 혼인성사로써 신자 부부를 도우러 오신다. 그들과 함께 계시며 당신이 교회를 사랑하시고 교회를 위하여 당신 자신을 바치신 것처럼 부부도 역시 서로의 애정과 변치 않는 충실로 서로 사랑하도록 도와주신다. 진정한 부부애는 하느님의 사랑에 흡수되어 그리스도의 구원 능력과 교회의 구원 활동으로 지배되고 풍요해진다. 이리하여 부부는 효과적으로 하느님께로 인도되고 부모의 숭고한 임무 수행에 있어서 도움과 힘을 얻을 것이다. 그러므로 신자 부부는 그 신분의 의무와 존엄성을 위하여 특수한 성사로 견고케 되는 것이니 말하자면 축성되는 것이다. 이 성사의 힘으로 신자 부부는 혼인과 가정의 임무를 수행하며 그들의 전 생애를 신망애 삼덕으로 채워주는 그리스도의 정신으로 충만하여 날로 더욱 자기 완성과 상호 성화에 전진함으로써 공공으로 하느님께 영광을 드리게 된다.


따라서 부모들 자신이 솔선 수범하고 가정적 기도 생활을 실천하다면 자녀들과 집안에 함께 살고 있는 모든 사람이 인간적 완성과 구원과 성화의 길을 더욱 쉽게 발견할 수 있으리라. 또한 부성과 모성의 직무와 품위를 갖춘 부부는 자녀 교육의 의무, 특히 자녀들의 종교 교육의 의무를 열심히 수행할 것이다. 교육의 의무는 그 누구보다도 먼저 부모의 의무이기 때문이다.

자녀들은 가정의 산 멤버로서 그들 나름으로 부모들 성화에 이바지한다. 감사하는 마음과 효심과 신뢰로써 부모에게 받은 은혜에 보답할 것이며 부모를 역경과 노후 고독 중에 자녀답게 봉양해 드릴 것이다. 홀몸의 신분을 결혼 성소의 연장으로 생각하여 강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면 모든 사람의 존경을 받을 것이다.


가정들은 서로 영적 보화를 후히 나눔이 마땅하다. 그리스도교적 가정은, 그리스도와 교회의 사랑으로 맺어진 계약을 표상하고 거기에 참여하는 혼인성사로 이루어졌으므로, 부부애와 풍부한 자녀 번성과 단합과 충실로써뿐 아니라 가족 전원의 사랑의 협력으로써 그리스도를 생생하게 세상에 현존시켜 드리며 교회의 진정한 본질을 모든 사람에게 보여 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