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미아나카스

[캄보디아 여행] 앙코르톰 #4 피미아나카스, 왕궁터, 연못, 프레아빨리라이 피미아나카스 (Phimean Akas) Angkor, 캄보디아 바푸욘을 나와 피니아나카스로 향한다. 피미아나카스가 목적지라기 보다 우리가 가보고 싶은 곳은 뗍 쁘라남 (Tep Pranam) 근처에 있다는 작은 마을이다. 그곳에 작은 사원와 현지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볼수 있다고 해서 조금 시간이 걸리기는 하지만 더 북쪽으로 갔다가 왕의 광장에서 툭툭이를 만날 예정이다. 바푸욘에서 피미아나카스로 가는 방법은 바푸욘 북서쪽 탑문을 통해 북쪽으로 향하면 된다. 북쪽 성벽이 보인다. 나무들도 울창하고 오랜 세월을 간직한 돌들 때문인지 왠지 으슥한 분위기다. 왼쪽에 나있는 성문으로 들어간다. 그렇게 잠시 걷다보니 오른쪽에 뭔가 붉은 건물이 보이기 시작한다. 피미아나카스 (Phimean Akas) 피미아나카스는.. 더보기
[캄보디아 여행] 앙코르톰 #3 유적 바푸욘 (Baphon) 앙코르 톰 바푸욘 (Baphuon) 앙코르 톰에 바이욘 사원에서 북서쪽에 위치한 앙코르 사원 바푸욘은 '지상 최대의 퍼즐 맞추기' 라는 애칭이 있을 정도로 복원공사가 한창이던 사원이다. 일부가 완성되어서 2011년에 처음 일반사람들에게 공개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더욱 기대가 크다. 그 힘들다는 퍼즐을 어떻게 얼마만큼 잘 맞춰 나갔을까.. 바이욘을 나와 바푸욘으로 향한다. 바푸욘은 바이욘의 북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바푸욘은 1060년 우디야디트라 바르만 2세(Udayadityavarman II)가 지었다. 앙코르 톰 안에 있는 바이욘(1191년)보다 140년 정도 먼저 지어졌다. 건축 양식이 서로 다르며, 바푸욘은 시바 신을 위한 힌두 사원이고, 바이욘은 불교 사원이다. 물론 16세기에 힌두에서 불교로 바.. 더보기
[캄보디아 여행] 앙코르톰 #2 바이욘 사원 (사면상 미소 바위 Bayon) 앙코르 톰 바이욘 AngkorTom Bayon 관람시간 : 5:30 ~ 17:30 (앙코르 패스 지참) 앙코르톰 중앙에 위치한 바이욘사원 (Bayon) 앙코르 톰 남문을 지나 제일 먼저 마주한 바이욘 사원 바이욘은 사면상에 '크메르의 미소'로 유명한 사원이다. 바(ba)는 아름답다는 의미이고, 욘(yon)은 탑을 의미한다. 12세기 후반 앙코르를 통치했던 자야바르만 7세에 의해 세워진 건축물인데 자야바르만 7세는 당시 국가 종교를 힌두교에서 대승불교로 바꾸는 등 여러방면에 걸쳐 개혁을 단행했던 왕이다. 그래서 앙코르 톰안에 있는 바이욘 또한 힌두교와 불교 혼합의 사원 유적이다. 바이욘 사원 동쪽 입구 역시나 앙코르 패스를 검사하기 위해 검표원 그녀들이 서있다. 바이욘 뿐만 아니라 앙코르 유적들은 1992.. 더보기
[캄보디아 여행] 앙코르톰 #1 남문 (우유의 바다 휘젓기) 고푸라 앙코르 톰 남문 Angkor Thom South Gate Bridge 캄보디아 자유여행 첫날 아침 우리는 앙코르 톰 (Angkor Tom)으로 향한다. 앙코르 톰은 12세기 앙코르 왕국의 마지막 수도로 거대한 성곽 도시였다. 톰(Tome)이란 '거대한'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1181년~1201년 동안 앙코르를 통치했던 자야바르만 7세에 의해 세워진 건축물로 앙코르 톰 안에는 왕궁뿐 아니라 사원, 사람들이 사는 거주지, 광장 등 완전한 도시 형태를 갖춘곳이며 12세기 세계에서 가장 큰 문명 도시중에 하나였다. 특히나 자야바르만 7세는 당시 국가 종교를 힌두교에서 대승불교로 바꾸는 등 여러방면에 걸쳐 개혁을 단행했던 왕이다. 그 과도기적인 건출물이나 작품을 옅볼수 있다. 앙코르톰 안에는 앙코르와트 다음.. 더보기
[캄보디아 여행] 앙코르유적 입장권 구매 가격 (앙코르패스 매표소, 입장료) 앙코르유적 입장권 (앙코르패스) 매표소 Angkor Conservation Area Tickets 매표소 오픈시간 : 05:30 ~ 17:30 1일권 20달러 / 3일권 40달러 / 7일권 60달러 호텔을 나와 스마트 통신사에서 유십칩까지 휴대폰에 장착 캄보디아 자유여행 준비완료^^ 이제 앙코르유적 입장권 (앙코르패스)를 구매하기 위해 매표소로 향한다. 우리는 다시 맨행의 툭툭을 타고 앙코르 유적 매표소로 향한다. 앙코르의 수많은 유적을 들어가기 위해선 앙코르 패스 즉 앙코르유적 입장권을 사야 한다. 매표소는 씨엠립 시내에서 앙코르와트 가는길 중간쯤에 있다. 한 10분쯤 달렸을까. ANGIKOR TICKET BOOTH 앙코르 티켓 부스 간판이 보인다. 11월~2월까지는 캄보디아 여행의 적기이자 성수기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