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천주교 세례명] 성인 발렌티노 축일 2월14일

 

성인 발렌티노

 

연인들의 수호성인


 

성인 성인 발렌티노 (Valentine)
축일 2월 14일 활동년도 +3세기
신분 주교,순교자 지역 테르니(Terni)
같은 이름

발렌띠노,발렌띠누스,발렌타인,발렌티누스

 

로마 순교록에는 발렌티누스라는 두 명의 성인을 2월 14일에 기념하고 있다. 한 사람은 로마(Roma)의 사제이며 의사인 성 발렌티누스로 클라우디우스 2세 황제의 박해 때인 269년에 순교하여 플라미니아 거리(Via Flaminia)에 묻혔다. 다른 한 사람은 로마에서 북동쪽으로 약 100km 정도 떨어진 테르니의 주교인 성 발렌티누스(Valentinus, 또는 발렌티노)로 로마에서 순교하였고, 나중에 그의 유해가 테르니로 옮겨졌다고 한다. 그의 순교에 대해서는 성 히에로니무스(Hieronymus)의 “순교록”에도 수록되어 있다.

   이 두 명의 순교자가 실제로 현존했는지는 학자들에 따라 주장이 다르다. 두 명의 발렌티누스가 실존했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고, 또 다른 이들은 테르니의 발렌티누스 주교가 로마로 이송되어 처형되었는데, 그로 인해 로마와 테르니에 두 개의 전통이 생겨난 것이지 실제로는 동일인물이라고 한다. 본래 한 사람의 이야기가 달리 전해진 것일 뿐 같은 사람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들이 더 많다.

   전해져 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성 발렌티누스는 그리스도교 신자라는 죄목으로 아스테리우스(Asterius)라는 재판관에게 체포되어 그의 신앙과 예수님에 관해 토론을 벌였다. 재판관은 성 발렌티누스를 시험하기 위해 앞 못 보는 수양딸을 데려왔다. 만약 그녀의 시력을 회복시켜 주면 무엇이든 들어주겠다고 했고, 성 발렌티누스가 그녀에 눈에 손을 얹어 다시 볼 수 있도록 치유해 주었다. 이에 감동한 재판관은 성 발렌티누스의 말대로 집 안에 있는 모든 우상을 파괴하고 3일간 금식한 후 온 가족과 함께 세례성사를 받았다. 그리고 이미 체포되어 있던 그리스도인들도 모두 풀어주었다. 그러나 이 사실이 널리 퍼져 마침내 황제의 귀에까지 들어가게 되어 성 발렌티누스는 참수형을 받고 순교했다고 한다.

 



   성 발렌티누스의 축일을 연인들의 축일로 기념하게 된 것은 14세기부터이다. 연인들이 이날 서로 주고받는 특별한 형태의 축하 카드도 성행했는데, 이날을 선택하게 된 것은 이 시기가 새들이 짝짓기하는 기간의 시작이었기 때문이라고 여겨지기도 하고, 남성의 여성에 대한 기사도적 사랑의 표현에서 나타난 것으로 생각하기도 한다. 즉, 이 전통에 따르면 매년 2월 14일이 되면 젊은 여인들이 ‘발렌틴’(Valentin), 이른바 자신들을 흠모하여 시중을 드는 기사를 선택하고 이 기사들은 젊은 여인들에게 선물을 바쳤다고 한다. 이러한 관습은 아직도 영국의 몇몇 지역에서 존속하고 있다. 그러나 오늘날 대부분의 나라에서 기념하는 발렌타인 축일의 여러 가지 의미와 형태는 상인들이 상업적으로 변형시킨 것으로 본래의 의미를 상실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