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천주교 세례명] 아우구스티노 자오롱 축일 7월9일

 

성인 아우구스티노 자오롱
Augustin Zhao Rong 

성인 성인 아우구스티노 자오롱 (Augustin Zhao Rong)
축일 7월 9일 활동년도 1746-1815년
신분 신부,순교자 지역 중국(China)
같은 이름 아오스딩,아우구스띠노,아우구스띠누스,아우구스티누스,어거스틴,조영

성 자오롱(趙榮)은 1746년 중국 귀주(貴州)에서 태어났으며 세례명은 아우구스티누스(Augustinus, 또는 아우구스티노)이고 원래 성은 주(朱) 씨였다. 

자오롱은 카운티의 감옥 집행관이었다. 

그 당시는 천주교가 사천(四川) 지방에 막 전해졌을 때라 신자들이 조금씩 생길 때였는데, 1772년 갑자기 박해가 일어나 많은 신자들은 잡혀가 감옥에 갇혔다.

2년 뒤 매 신부라는 선교사가 새 영세자들을 격려하러 그 지역에 갔다가 체포되었다. 

감옥에서 매 신부가 열정적으로 진리를 전파하는 모습에 많은 죄수들이 감동했는데, 감옥 집행관으로 있던 자오롱 역시 그것을 보고 큰 감동을 받았다. 

그는 똑똑하고 아는 것도 많아 며칠 안 돼 교리를 배워 믿게 되었다. 

나중에 매 신부가 감옥에서 나갈 때 그를 배웅하면서도 계속 교리에 대한 대화를 나누었다. 

매 신부는 1776년 그에게 아우구스티누스라는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견진성사도 베풀었다.

매 신부는 그가 신앙심이 굳건한 것을 보고 많은 일을 부탁했고 라틴어도 가르쳤다. 그리고 그에게 성인들의 책을 많이 읽도록 했다. 다른 신부 한 명도 그의 믿음을 보고 위독한 아이들에게 유아세례를 주게 하는 등 많은 일을 부탁했다. 그러고는 성실한 그의 성격과 굳건한 믿음을 보고 주교에게 사제서품을 청했다. 그래서 1781년 음력 5월 10일 아우구스티누스는 사제품을 받게 되었다. 그때 그의 나이는 35세였고 성도 조(趙, Zhao) 씨로 바꿨다.

사제가 된 뒤에 성 아우구스티누스 자오롱은 착실하게 교리를 가르치고 성사를 집전하며 간절한 태도로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박해를 피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체포되어 감옥에 갇혀 모진 고문을 받은 끝에 1815년 1월 27일 향년 69세의 나이로 하느님께 목숨을 바쳤다. 그는 1900년 5월 27일 교황 레오 13세(Leo XIII)에 의해 복자품에 올랐고, 2000년 10월 1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119명의 동료 중국 순교자들과 함께 성인품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