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경상

[청도여행] 운문사 단풍구경 (가을 부산근교 가볼만한곳) 입장료

 

청도 운문사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운문사길 264 (신원리 1789)

http://www.unmunsa.or.kr

☎054-372-8800

입장료 : 성인 2천원 / 주차비 2천원

 

청도의 운문사(雲門寺)는 운문산 기슭에 위치한 사찰로 대표적인 비구니 사찰이다.

그리 유명한 사찰은 아니었는데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유적답사기’를 통해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졌다.

이 절에서 삼국유사의 저자인 일연스님이 집필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 유명한 것이 두가지 있는데

하나는 처진 소나무 그리고 다른 하나는 450년된 암수 은행나무 두그루

특히나 높이가 30m나 되는 은행나무는 늘 볼 수 있는것이 아니다.

해마다. 10월말~11월초에 일시적을 잠깐 개방한다.

그래서 그 화려한 은행나무를 보며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 위해 가을여행으로 운문사를 찾는 사람들이 많다.

 

올해 우리는 늦어버렸다.

11월 6일까지 개방이였다고 하는데 우린 한주나 지나서야 운문사를 찾았다. ㅠ

운문사는 다른절과 달리 평지에 자리하고 있다.

그래서 주차장에서 운문사까지 평지를 걸어서 들어간다.

 

신라 시대인 560(진흥왕 21) 대작갑사(大鵲岬寺)라는 이름으로 창건하였다.

591(진평왕 13) 원광(圓光)이 크게 중건하였다.

고려가 건국되고 나서, 937(태조 20)에는 보양(寶壤)이 중창하고 작갑사(鵲岬寺)라 하였다.

이 때 왕이 보양의 공에 대한 보답으로 쌀 50석을 하사하고 운문선사(雲門禪寺)’라고 사액한 뒤부터 운문사라고 불렀다.

운문사에는 국보급 문화재가 즐비하다.

보물 제193호인 금당 앞 석등, 보물 제208호인 운문사 동호(동항아리), 보물 제316호인 운문사 원응국사비,

보물 제317호인 운문사 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 제318호인 운문사 사천왕 석주,

보물 제678호인 운문사 삼층석탑, 보물 제835호인 운문사 비로전 등이 있다.

범종루아래 1층 문을 통해 운문사 안으로 들어간다.

들어가자마자 오른쪽에 보이는 쳐진 소나무

천연기념물 제 180호로 지정된 운문사 처진 소나무는 우리나라 최대 규모라고 한다.
주변의 인공적인 압력 없이도 늘어져서 넓게 자라는 나무로 유명하다.
수령 500년에 이르는 이 소나무는 어느 선사가 이곳을 지나다가 시들어진 나뭇가지를 꽂아둔 것이 뿌리를 내렸다고 전해지고 있다.
해마다 음력 3월 3일인 삼짇날 막걸리 12말을 희석하여 영양제로 부어준다고 한다.

거북이 모양을 만들고 있는 바위들..

대웅보전을 가리키고 있는 이정표 뒷쪽이 '만세루'

만세루(萬歲樓)

 

만세루(萬歲樓)는 신라 원광국사가 초창하여 고려의 보양국사가 중창하였으며,

지금의 건물은 1105년 원응국사가 3차 중창할 때의 것이다.

사찰에서의 누각건물은 큰 법회시에 대웅전에 들어가지 못한 대중들이 대웅전을 향하여 법회에 참석할 수 있도록 만든 건물로,

운문사 만세루는 200여 평의 넓은 공간을 누각으로 조성하였다.

현재는 어린이 여름불교학교의 주요 활동공간으로, 놀이공간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한다.

청도 운문사 만세루 동종

오래된 동종으로 보이나 자세한 자료나 기록을 얻을 수 없다. 종을 거는 용뉴는 떨어져나가고 없다.

 

대웅보전(大雄寶殿)

994년 건립되었으며, 대중 스님들이 조석 예불을 모시는 주법당이다.

상단에는 과거․현재․미래의 삼세불(三世佛)과 대세지, 문수, 보현, 관세음보살 등 사대(四大) 보살을 모셨으며,

좌측에는 신중탱화, 우측에는 53 선지식 탱화를 모셨다.

상단 뒤편에는 500나한도와 관세음보살 보문품 변상도를 모셨으며, 2001년 상단의 좌우에 윤장대를 설치하고 경전을 봉안했다.

뒷뜰(?) 같은 곳으로 향하는데

유난히 내 시선을 끄는 불상이 하나 있었다.

꼭 천주교의 성모자상 같은 기분이 들었다.

어디에도 설명이 없어서... 어떤건지..잘

비구니 절이라 그런지.. 작품(?)들도 여성스러운거 같다.

법륜상

법륜은 부처님의 교법이 수레가 굴러가듯 머물지 않고 항상 전하여지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

 

 

비로전(大雄寶殿·毘盧殿)

보물 제 835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대웅보전”이라는 현판을 걸고 있으나, 통칭하여 비로전이라고 부른다.

현재의 대웅보전을 짓기 전, 운문사 신앙 공간의 중심적 역할을 하였으며

문화재청 등록 당시 “운문사 대웅보전”으로 등재되었기 때문에 옛 현판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분명 조금전에 대웅보전을 보고 왔는데

여기에 왜 대웅보전 설명이 있는걸까 했는데.. 그런 이유가 있었구나...

가운데 비로자나불 (毘盧遮那佛)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Mahāvairocana)은 산스크리트어로 ‘두루 빛을 비추는 자’라는 뜻을 가진 부처님이다.

그리고 그 배경와 옆으로 펼쳐져 있는 청도운문사비로자나삼신불회도 (淸道 雲門寺 毘盧遮那三身佛會圖)(보물제1613호)

 

운문사 동서 삼층석탑

작압(鵲鴨)·작압

전운문사의 전신인 대작갑사의 유래를 알게 하는 유일한 건물인 작압전은 전면 측면이 모두 한 칸에 불과한 작은 건물이다.

 

가운데 보이는 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 제317호다.

통일신라 말기의 작품으로 화강암으로 조성되었다.

그리고 양쪽에 사천왕 석주

보물 제318호다.

 

.

 

 

 

 

관음전(觀音殿)

1105년 원응국사가 중창한 것이라고 전하나, 건축 양식으로 볼 때 조선 초기 건물로 추정된다.

 

명부전(冥府殿)

신라시대 원응국사가 건립하였고 나말려초의 보양국사가 중창한 운문사 명부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에 맞배지붕을 한 건물로 조선 중엽의 건축양식을 보이고 있다.

 

원응국사비

 

범종루(梵鐘樓)를 지나 나간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1789 | 운문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