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여행/부산

[부산갈맷길] 오륜대 회동저수지 둘레길 코스 (회동수원지 수변산책로)

 

부산 오륜대 회동 저수지 수변 둘레길

부산시 금정구에 있는 저수지

 

코스 : 상현마을 - 제1전망대 - 신현마을 - 제3전망대 - 오륜대마을 - 오륜대본동 - 회동댐

 - 버스정류장 - 동대교 - 임도입구 그린웨이안내도 - 철탑 - 선동교 - 상현마을

19Km (휴식 시간 포함 총 6시간 소요)

 

부산 최대의 호수이자 상수원으로 사용 되고 있는 회동 수원지(저수지)

저수량이 1,850만톤에 달한다고 하니 엄청난 양인듯 하나 그양을 짐작하기가 쉽진 않다.

오늘 걸을 회동저수지 둘레길이 19Km라고 하니 음...어마어마 하구나..

 

원래 이곳 회동저수지는 1964년에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서 일반인들에겐 접근 금지구역 이였는데

45년만인 지난 2010년부터 일반인들에게 개방 되었다고 한다.

때 묻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숲길, 잔잔한 호수와 아름답게 우거진 나무와 풀들

게다가 회동 저수지 둘레길의 반이 부산 갈맷길 7-1 코스와 8코스를  포함하고 있어서 

사람들이 오가갈수 있도로 정비도 잘 되어있었다. 

갈맷길을 걸을까도 생각했었지만

올해로 회동 저수지둘레길 전체가 한길로 이어지도록 재정비를 했다기에 오늘은 회동 수원지 둘레길로 나서본다.

업다운이 심하지 않는 가벼운 산책길이라고 하지만

그래도 그 둘레가 19Km 라고 하니 절대 만만한 코스는 아닌듯한 생각에 단디 준비를 하고서 말이다.ㅋ

원래 계획은 동대마을에 위치한 99, 179번 버스정류장에서 출발해서 한바퀴를 돌 계획이였지만

길을 잘못 들어서^^; 우리의 둘레길 산행은 상현마을에서 부터 시작이다.

(주차는 그냥 길가쪽에 아무데나 해도 괜찮다고 하셨다.)

안내도가 참 귀엽게 생겼다.

나무판에 어찌 이리도 이쁘게 잘 새겨놓았을까..

그림으로 보면 아무것도 아닌거 같아 보이지만

그래도 6~7시간은 족히 걸릴꺼라고 했으니 아무 탈없이 돌아 올수있길 바랄뿐이다.

 

조금 들어서니 바로 숲길로 이어진다.

몇십년동안 사람의 발이 닿지 않았던 곳이라 생각하니 더욱 감동으로 다가온다 그래야 할까..

산책로도 아름답지만..

옆으로 이어지는 잔잔한 회동저수지의 모습 또한 너무 아름답다.

간간히 앉아서 쉴수있는 의자도 마련되어 있어서 몸도 맘도 시원하게 녹일수 있었다. 

드뎌 도착한 오륜대 마을

역시나 시골마을 처럼 사람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것도 없는거 같다.

멋진 세단도 눈에 들어오고ㅋ 트렁크가 오픈마인드이긴 하지만

꽤 온건 같은데 아직 반의반의 반도 안온거다.ㅠ

가는길에 갈맷길과 만났다.

평일인데도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았다.

회동댐 1,220m

회동댐이 거의 전환지점인데 아직 더 가야할길이 한참이다.

정말 업다운 하나 없이 한길로만 쭉 이어지는 수변로가 심심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오르막이 없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회동댐을 지난다.

댐위로 지나갈수 있길 바랬지만 아예 그쪽으로 향해 갈수 있는 길이 없었다.  

 

회동댐은 자전거길로 이어져서 자전거를 타고온 사람들도 많았다.

회동수원지까지 오는 방법도 자세히 나와있었고..

그리고 올해까지 계속 이어질 목재난간 설치공사 구간도 나와있었다.

신문에 이 공사구간까지 이어져서 올해 회동저수지 둘레길이 완성된다는 기사를 봤었다.

이제 버스 정류장

원래 우리가 시작하기로 했던 지점이기도 하고..

정류장 슈퍼에 앉아 물을 마시며 남은 길을 생각해 본다.

이제 겨우 반을 돌았고, 아직 온만큼 더 가야 하는데.. 정말 만만치가 않다...^^;;

이렇게 오래 걸릴줄 알았음 아침일찍 준비를 했었야 했는데...

한창 공사중인 길을 걸어 올라가다

"여기 이 길이 맞는걸까?" 서로 의심적은 눈빛으로 걸어 올라갔다. 

그리고 다행히 다시 이어지는 둘레길 휴~

이구간은 공사중이라 그런지 입간판도 없고 고속도로 진입로 옆을 걸어야 해서

쌩쌩 달리는 차들을 조심해야 한다.

철탑에서 내려다 보는 회동 저수지 역시나 광대하다.

 

회동저수지 동쪽 지점 공사중이라 하더니 정말 자재들이 널려있었다.

길은 닦여 있었고 사이사이 위험한곳에 난간을 설치 중이였다.

아직은 밧줄을 타야 할정도로 위험한 곳도 있었다.

 

큰일이다. 해가 슬슬 산뒤로 숨으려고 한다.

아직 2시간은 넘게 가야 하는데 말이다.

서둘러야 한다.

우린 라이트도 없다.

휴대폰 배터리도 없어서 꺼진지 오래다.

슬슬 배도 고파온다. ㅠㅠ

서둘러 서둘러 겨우겨우 완주~ 를 했다. 

 

도착했을때 해는 이미 저물었고

다리도 퉁퉁 부은것 같지만 그래도 이 뿌듯함이라...

무엇과도 비교할수 없는것 같다.

저녁은 제일 맛있는걸로 먹어야지..ㅋ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금정구 금사동 | 회동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