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천주교 세례명] 젤마나 쿠쟁 축일 6월15일 (학대 피해자의 수호성인)

성녀 제르마나 쿠쟁

St. GERMAINE COUSIN

Santa Germana Cousin

학대받고 버려진 사람들의 수호성인
 

성인 성녀 제르마나 쿠쟁 (Germaine Cousin)
축일 6월 15일 활동년도 1579-1601년
신분 동정녀,목동 지역 프랑스 피브락(Pibrac)
같은 이름

게르마나,게르마네,제르마네,젤마나

 

성녀 게르마나 쿠쟁(Germana Cousin, 또는 제르마나)은 프랑스 툴루즈(Toulouse) 교외 어느 마을의 농가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병약한데다가 연주창(連珠瘡)까지 걸렸으며 손은 바싹 말라 있었다.

유아때 어머니를 잃었다.

그래서 집안에서만 지냈고 계모의 구박이 심한 처지에서 자라났다.

그녀는 음식 찌꺼기나 얻어먹으며 벽장이나 외양간에서 잠을 잤으며 아홉 살부터는 매일같이 양을 치러 다녔다.

이웃 사람들은 모두 그녀의 열심을 비웃으며 ‘완고한 미신장이’로 불렀다.

게르마나는 이 모든 것을 선의로 받아 들였고, 누구에게나 항상 도움을 베풀 마음가짐이 되어 있는 착한 소녀였다.

그러다가 사람들이 그녀를 다르게 보기 시작한 것은 어느 추운 겨울날 그녀가 빵 하나를 걸인에게 주었다고

계모로부터 심한 꾸중을 받을 때부터였다.

그때 게르마나가 자기 앞치마를 펼치자 봄꽃들이 가득 들어 있었다고 한다.

그녀 나이 22세때 1601년 초여름 어느 아침 포도나무 나뭇가지에서 죽어 있었다.  

1644년부터 그녀의 무덤에서는 수많은 치유 기적이 일어났고 순례자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그녀는 1867년 교황 비오 9세(Pius IX)에 의해 시성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