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성인 세례명 축일

[천주교 세례명] 심포로사 축일 7월18일 (7명의 아들)

 

 

성녀 심포로사

Symphorosa

 

그녀의 남편 성 게툴리우스(Getulius, 6월 10일)

그녀의 7명의 아들  성 크레스켄스(Crescens), 성 율리아누스(Julianus), 성 네메시우스(Nemesius),

성 프리미티부스(Primitivus), 성 유스티누스(Justinus), 성 스탁테우스(Stacteus), 성 에우게니우스(Eugenius)


 

성인 성녀 심포로사 (Symphorosa)
축일 7월 18일 활동년도 +135년경
신분 순교자 지역 이탈리아 티볼리
같은 이름

씸뽀로사,씸포로사

성녀 심포로사는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그리스도교 박해 당시

로마(Roma) 근교 티볼리에서 일곱 아들과 함께 살던 로마장군 성 게툴리우스(Getulius, 6월 10일)의 아내이다.

황제가 티볼리에 세운 새 궁전은 신상 앞에 바치는 심포로사 가족의 희생에 따라

운명이 좌우된다는 왕의 신탁 이야기를 듣고 크게 놀랐다.

성녀 심포로사는 남편과 같이 순교하기 위하여 이를 용감하게 거절하였고,

황제는 그녀를 고문한 끝에 머리카락에 큰 바위를 묶어 아니오 강에 던져 버렸다.

다음날 황제는 그녀의 일곱 아들을 불러 들였다.

그들의 이름은 다음과 같다.

성 크레스켄스(Crescens), 성 율리아누스(Julianus), 성 네메시우스(Nemesius), 성 프리미티부스(Primitivus),

성 유스티누스(Justinus), 성 스탁테우스(Stacteus) 그리고 성 에우게니우스(Eugenius)이다.

그 아들들 역시 부모처럼 끝까지 신앙을 지킴으로써 모두 다 사형에 처해졌다.

 

크레스켄스는 목구멍을 고정시켰고

율리아누스는 가슴에 상처를 입었고

네메시우스는 심장을 찔렸고

프리미티부스는 뱃속을 찔렸고

유스티누스는 팔다리를 찢었고

스탁테우스는 다트로 구멍을 뚫었고

에우게니우스는 심장을 두개로 잘랐다.

8명 모두 몰살 당했다.

 

그 후 성녀 심포로사는 티부르티나 가도에 안장되어

위대한 순교자로서 공경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