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여행/산

제주도 한라산 국립공원 등산로 코스 종류와 소요시간 (탐방로 안내)

 

제주 한라산 등산로 종류와 소요시간

 

 

제주도 한라산은 남한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한라산의 탐방코스는 7코스가 있다.

어리목, 영실, 성판악, 관음사, 어승생악, 돈내코, 석굴암

 

이중에서 한라산 정상을 갈수있는 코스는

성판악 코스와 관음사 코스 단 두코스 뿐이다.

 

 

제주도 한라산 백롬담 가을에 찍은 사진이라 참 볼품이 없다 ^^;;

 

그래도 남한에서 제일 높은 한라산 정상에는 가보겠다 한다면 이 두코스를 가야하며

아니다 난 정상까지 갈 필요는 없고 한라산을 느끼고 싶다면 다른 코스를 이용해도 된다.

 

각각의 코스를 알아보자

 

1. 어리목 코스

6.8[어리목윗세오름(4.7)남벽분기점(2.1) 

어리목탐방로는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안내소(해발970m)에서 시작하여

어리목계곡, 사제비동산(해발1,423m), 만세동산(해발1,606m), 윗세오름 대피소(해발1,700m),

남벽순환로를 거쳐 남벽분기점(해발1,600m)까지 이어지는 총 6.8km의 탐방로이며 편도 3시간 정도 소요된다. 

돈내코와 영실탐방로로 하산 할 수 있다.

경사가 가파른 사제비동산 구간은 다소 체력이 요구되기는 하지만 만세동산에서 윗세오름 대피소를 지나 남벽분기점 까지는

완만한 평탄지형으로서 백록담 남쪽 화구벽과 한라산의 아름다운 풍광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어리목탐방로는 사제비샘에서 식수를 구할 수 있지만 건기 시에 샘이 마르는 경우도 있다.

이곳 탐방로에서는 노루의 출현 빈도가 높은 편이다. 

남벽순환로는 고도차가 거의 없는 고산평원으로 깎아지른 수직절벽인 한라산 정상의 남벽과 세 개의 방애오름이 연이어 펼쳐진다. 

어리목탐방로는 한라산을 찾는 탐방객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곳이지만

윗세오름과 남벽순환로 일대에는 날씨변화가 심한편이어서 안개, 낙뢰, 환상보행 등의 위험요소가 발생하기 쉬운 곳이므로

탐방 전에 날씨정보를 알아보는 것이 좋다.

 

대 피 소 : 윗세오름 대피소(유인)

매 점 : 없음 ( 물과 음료수는 자판기 이용 구입 가능)

화 장 실 : 어리목광장, 윗세오름대피소

교 통 :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중문방면(1100도로) 시외버스 240번 이용(35) 어리목 입구에서 내려 10분쯤 걸으면 어리목 탐방로가 있다.

 

2. 영실 코스

 

 

5.8[영실윗세오름(3.7)남벽분기점(2.1)] 

영실탐방로는 영실관리사무소(해발1000m)에서 영실휴게소(해발1,280m)까지 2.4km의 자동차도로 및 탐방로 병행구간과

영실휴게소에서 윗세오름대피소(해발1,700m )을 경유 남벽분기점(해발 1,600m) 까지 5.8km의 탐방로이며,

영실관리사무소에서 출발 시 편도 3시간15, 영실휴게소에서 출발 시 편도 2시간30분정도 소요된다.

돈내코와 어리목탐방로로 하산 할 수 있다.

경사가 비교적 급한 영실분화구 능선 (해발1300m ~1550m)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평탄지형으로 탐방이 쉬운 편이다. 

(영실관리사무소에서 영실휴게소까지 2.5km의 구간은 12인승이하 차량만 운행이 가능함)

 

영실탐방로는 영주십경 중 하나로 영실기암이 사시사철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탐방객들을 맞이하고 있고

산림청에서 지정한 아름다운 소나무 숲, 아고산식물의 천국인 선작지왓 등이 위치하고 있으며

한라산 노루를 가장 근접거리에서 관찰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한라산에서만자생하는 흰그늘용담과 섬바위장대, 섬매발톱나무 등이 관찰되고 선작지왓 현무암질조면안산암 용암류가 만들어낸

돌탑이 성벽을 이루며 분포하고 있어서 독특한 경관을 연출하는 곳이다.

영실계곡과 윗세오름에서 용출되는 노루샘에서 식수를 구할 수 있으나 건기 시에 마르는 경우가 있다.

남벽순환로는 고도차가 거의 없는 고산평원으로 깎아지른 수직절벽인 한라산 정상의 남벽과 세 개의 방애오름이 연이어 펼쳐진다.

 

대 피 소 : 윗세오름 대피소(유인)

매 점 : 영실 휴게소(식수, 컵라면, 면장갑, 비옷, 김밥, 국수, 아이젠 등 등산장비)

화 장 실 : 영실관리사무소, 영실휴게소, 윗세오름대피소

교 통 :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중문방면(1100도로) 시외버스 240번 이용(50) 영실매표소에서 내려 45분쯤 걸으면 영실 등산로 입구가 있다.

 

3. 성판악 코스  

 

 

9.6[성판악진달래밭(7.3)정상(동능 2.3)] 

한라산 동쪽코스인 성판악탐방로는 관음사탐방로와 더불어 한라산 정상인 백록담 을 오를 수 있는 탐방로이다.

한라산 탐방로 중에는 가장 긴 9.6이며, 편도 4시간 30분이 소요된다.

 

 

성판악관리사무실(해발750m)에서 출발하여 속밭, 사라오름입구, 진달래밭대피소를 지나 정상까지는

대체적으로 완만한 경사를 이루어 큰 무리는 없으나 왕복 19.2km를 걸어야 하기 때문에 체력안배에 많은 신경을 써야 한다.

하산은 관음사 코스로도 가능하다. 

또한 탐방로 5.8km지점에 사라오름으로 향하는 길을 따라 600m를 오르면 산정호수와 한라산의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사라오름전망대가 있다.

이 탐방로의 특징은 백록담 정상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숲으로 형성되어 있어 삼림욕을 즐기며 탐방하기에 최적의 장소이다.

탐방로에서 보이는 오름군락은 화산섬의 신비감을 그대로 전달해준다.

한라산 자생지인 구상나무 숲이 가장 넓게 형성된 곳이며 한라장구채 큰오색딱따구리 오소리 노루 등의 한라산 동·식물을 관찰할 수 있다. 

주의 할 것은 여름철 말벌에 쏘이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함은 물론

하산 시 다리골절이나 체력소모로 인한 탈진 등의 안전사고가 발생될 수 있으므로 그룹탐방을 하는 것이 좋다.

   

대 피 소 : 속밭대피소(무인), 진달래밭대피소(유인)

매 점 : 성판악휴게소(식수. 김밥, 국수, 해장국, 과자류, 면장갑, 비옷, 아이젠 등 등산장비)

화 장 실 : 성판악사무실, 속밭대피소, 진달래밭대피소

교 통 :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서귀포 방면(516도로-간선281/ 직행181) 시외버스 이용(40) 입구에서 내려 2분쯤 걸으면 성판악 탐방로가 있다.

 

4. 관음사 코스

 

 

8.7[관음사지구야영장삼각봉대피소(6)정상(동능 2.7)] 

한라산 북쪽코스인 관음사탐방로는 성판악탐방로와 더불어 한라산 정상인 백록담 을 오를 수 있는 8.7의 탐방로이며, 편도 5시간 정도 소요된다.

계곡이 깊고 산세가 웅장하며, 해발 고도 차이도 커 한라산의 진면목을 볼 수 있다.

전문 산악인들은 물론, 성판악 코스 탐방객들도 하산 할 때 주로 이 코스를 이용한다.

관음사지구야영장을 출발하여 숲길을 따라 30분 정도 올라가면 구린굴 을 만나게 된다.

이 굴은 제주도내 동굴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다양한 동굴동물과 박쥐의 집단서식지로 학술적 가치가 높다. 

구린굴에서 30분 정도 걸으면 탐라계곡이 나오고 계곡을 지나 능선을 오르면 울창한 숲을 만나게 되는데 이곳이 개미등 이다.

이 개미등에서 1시간 30분 정도 올라야 개미목에 이른다.

삼각봉대피소를 지나 계곡을 내려가면 용진각계곡이 나온다. 이곳에선 사시사철 맑은 물이 솟는다. 

왕관릉은 경사가 가파른 만큼 호흡을 조절해야할 정도로 힘들지만, 화산폭발로 빚어진 기기묘묘한 바위와 웅장한 품새,

고사목 등 수려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1시간 40분 걸으면 백록담으로 이어진다. 

참고로 탐방로 입구에는 1,000여명을 동시에 수용 할 수 있는 야영장이 있으며, 자연생태계를 관찰하면서 삼림욕도 즐길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대 피 소 : 삼각봉대피소(유인)

매 점 : 관음사탐방로 입구 휴게소(김밥, 국수, 식수, 면장갑, 비옷, 아이젠 등 등산장비)

화 장 실 : 관음사야영장, 삼각봉대피소

교 통 : 제주시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서귀포 방면(5.16도로-281) 시외버스 이용(25)

제주대학교 내려 관음사방향(1117번 도로) 시외버스 475번 이용 (15) 관음사 등산로 입구에 내리면 관음사 야영장이 있다.

 

5. 돈내코 코스

 

7[돈내코탐방안내소평궤대피소(5.3)남벽분기점(1.7)] 

돈내코탐방로는 서귀포시 돈내코유원지 상류에 위치한 탐방안내소(해발500m)에서 시작하여 썩은물통, 살채기도, 평궤대피소(해발1,450m)

지나 남벽분기점(해발1,600m)까지 이어지는 총7km의 탐방로이며 편도 3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윗세오름과 연결된 남벽순환로를 따라가면 어리목과 영실탐방로로 하산 할 수도 있다. 

탐방안내소에서 평궤대피소(해발1,450m)까지 완만한 오르막이 계속되며 평궤대피소(해발1,450m)에서 남벽분기점(해발1,600m)까지는

거의 평탄지형으로 한라산백록담 화구벽의 웅장한 자태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돈내코탐방로는 동백나무, 사스레피나무 등 상록활엽수림과 단풍나무 서어나무 등 낙엽활엽수림, 그리고 구상나무, 시로미 등

한대수림이 수직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며 기후변화에 따른 식물의 변화상을 관찰할 수 있는 곳이다. 

평궤대피소에서 남벽분기점 일대는 한라산 백록담 현무암이 넓게 분포하고 있으며 소규모의 용암동굴과 새끼줄구조가 관찰되며

한라산백록담조면암의 라바돔을 가장 멋있게 조망할 수 있다.

 

돈내코탐방로는 용천수가 없는 곳으로 반드시 여분의 식수를 지참해야 하며 남벽분기점 일대는 기상변화가 심한 곳이므로

지정된 탐방로를 이용하고 개인 보다는 소규모의 그룹탐방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어리목과 영실탐방로로 이어지는 윗세오름대피소로 갈 수 있다.

 

대 피 소 : 평궤대피소(무인)

매 점 : 없음

화 장 실 : 돈내코탐방안내소

교 통 :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서귀포 방면(516도로) 시외버스 이용(50) 서귀포과학고등학교입구에서 내려 1시간 걸으면 돈내코탐방 안내소가 있다.

 

6. 어승생악 코스

1.3[탐방안내소 어승생악정상(1.3)] 

어승생악은 가벼운 등산을 원하는 탐방객이 즐겨찾는 오름으로서

자연생태가 잘 보존되어 있으며, 자연학습탐방로로 활용되고 있다.

날씨가 쾌청한 날에는 멀리 추자도, 비양도, 성산일출봉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며 어승생악 정상까지는 1.3Km이다.

탐방소요시간은 편도 약 30분이며, 어리목 탐방안내소 옆에 입구가 있다.

해발 1,169m 어승생악 정상에는 1945년 당시 만들어진 일제군사시설인 토치카가 남아있으며,

내부는 아직도 견고하여 5~6명이 설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참호를 통해 서로 연결되어 있으며, 어승생악 허리의 지하요새와 통하게 되어 있었으나 지금은 함몰되어 막혀있다.

 

매 점 : 없음 ( 물과 음료수는 자판기 이용 구입 가능 )

 

7. 석굴암 코스

  

석굴암탐방로는 제주시와 인접해 있어 승용차로 약 20분 정도면 탐방로 입구에 도착 할 수 있다.

1100도로(1139번도로)변 천왕사사찰 입구에서 삼나무 숲길을 10여분 걸으면 탐방로가 시작되는 충혼묘지 주차장에 도착한다.

석굴암 암자까지 편도 1. 5Km50분이 소요된다. 

골짜기와 산세가 뛰어난 아흔아홉골에 위치한 석굴암 탐방로는 도심에서 벗어나 가벼운 산책을 원하는 탐방객들이 많이 찾는 코스다.

한라산의 깊은 계곡, 소나무와 활엽수가 혼재한 울창한 숲 사이로 스쳐가는 바람 소리가 도심속의 찌든 때를 씻어 주기에 더없이 안성맞춤인 곳이다. 계곡에 있는 석굴암은 우뚝 우뚝 선 바위들과 함께 암벽에 南無 十六 大阿羅漢 聖衆이란 마애명이 새겨져 있기도 하다.

 

 

코로나 19로 집에서 꼼짝도 못하고 있는 요즘은

산에 대한 그리움이 더 커지는거 같다..

빨리 코로나19 종식 기념 한라산 등반을 하고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오등동 산 182 | 한라산국립공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