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여행/경상

[경주여행] 경주 서출지 (고요하고 아늑한 연못)

 

출지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서출지..

경주 여행의 마지막코스

그래서 어둑어둑해진 시간이 가을의 쓸쓸함을 더하고 있었다.

 

 

 

서출지..

지금은 사라졌지만 연꽃이 가득하고

정자가 어우러지는 모습은 천년의 고도 경주의 또다른 아름다움이 아닐까 싶다.

 

 

이곳 서출지의 유래는 이러하다.

 

신라 21대 소지왕이 서기 488년 정월 보름날 행차에 나설 때다.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쥐가 말했다.

 "이 까마귀 가는 곳을 살피십시오" 왕은 장수를 시켜 따라가게 했다.

동남산 양피촌 못가에 이르러 장수는 그만 까마귀를 놓쳐 버렸다.

이때 갑자기 못 가운데서 풀옷을 입은 한 노인이 봉투를 들고 나타났다.

 "장수께서는 이 글을 왕에게 전하시오" 노인은 글이 써진 봉투를 건넨 뒤 물 속으로 사라졌다.

왕이 봉투를 받아보자 '열어보면 두사람이 죽고 보지 않으면 한사람이 죽는다' 라고 적혀있었다.

이를 본 신하가 말했다. "두사람은 평민이고 한사람은 왕을 가리킴이오니 열어보시는 것이 어떨까 하옵니다."

왕은 신하의 조언에 따라 봉투를 뜯었다.

 '사금갑()' 즉 '거문고 갑을 쏘아라' 라고 적혀 있었다.

대궐로 간 왕은 왕비의 침실에 세워둔 거문고 갑을 향해 활시위를 당겼다.

거문고갑 속에는 왕실에서 불공을 보살피는 승려가 죽어있었다.

승려는 왕비와 짜고 소지왕을 해치려한 것이었다.

왕비는 곧 사형되었으며 왕은 노인이 건네준 봉투 덕분에 죽음을 면하게 되었다.

 

이 연못은 글이 적힌 봉투가 나온 곳이라 해서 서출지라 부른다.

소지왕 10년은 신라에 불교가 공인되기 40년 전이다.

신라 눌지왕 시대에 묵호자가 불교를 전하러 왔으나 펴지 못했다.

소지왕 시대 아도 스님 역시 불교전파에 실패했다.

법흥왕 15년 이차돈의 순교로 비로소 신라에 불교가 공인된 것이다.

당시 신라 귀족들은 민속신앙 특히 조상을 섬기는 신앙이 강해 쉽게 불교를 인정하지 않았다.

서출지의 전설은 전통적 민속신앙속에 새로운 불교문화가 전래되는 과정에 빚어지는 갈등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한여름에 다시 찾고 싶은 곳이다.

연꽃이 만발하면 정말 아름다울것 같다.

 

 

이 배롱나무가 꽃을 피어도 아름다울 테고..

 

 

 

 

 

 

이요당

연못 가장 자리에 세워진 정자..

허름한거 같아 보여도 이정자 덕에 운치를 더하는거 같다.

 

 

 

 

입동이 지난지가 언젠데..

개나리가 피었다...

맙소사

 

 

 

서출지 주변에 작은 절도 하나 있는데

특이한점은 담이 낮다는것이다.

안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는게 참 생소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서출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