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먼나라 여행/CAMBODIA 2015

[캄보디아 자유여행] 앙코르와트 참배로와 연못

 

 

 

앙코르와트 참배로

Angkor Wat Gateway

 

 

 

 

 

앙코르 와트 해자를 지나 왕의 문으로 들어간다.

 

 

왕의 문에서 다시 걸어왔던 해자 다리를 뒤돌아 본다.

아~~ 그늘이다.

 

 

 

보통 사람들은 이 문을 지나 바로 앙코르와트 참배로로 향한다.

하지만 우리는 지친다리와 땀을 식히기 위해 왕의문 양쪽의 회랑을 천천히 둘러보기로 했다.

 

다녀와서 알게되었지만

왕의 문의 오른쪽 고푸라에 대형 불상이 그나마 덜 훼손된 모양이라는걸 알았다.

 

 

뭐 팔이 몇개 없긴 하지만 이 모습도 그리 나쁘지 않았다.

사실 이 불상보다 나는 불상을 바라보던 저 어린 승려들 자꾸 눈에 들어왔다.

 

그래서...

졸졸 따라다녔다. ㅋ

다녀와서 보니 온통 그들의 사진이구나 ㅠ

 

 

 

조금전의 불상보다는 조금 더 팔 부분이 남아있는 상태다.

 

 

 

 

 

나도 모르게 자꾸 그들을 따라가게 된다.

 

 

회랑에서 놀고있는 어린승려 들

앙코르와트에 벽화가 유명한 회랑이 아니라

참배로로 들어가기전 왕의 문 양쪽으로 뻗어있는 회랑이다.

 

 

 

 

 

 

 

 

 

 

 

  

  

 

 

 

 

승려 스토커는 여기까지...

 

 

 

다시 왕의 문을 통과해 앙코르와트 중앙성소로 향하는 참배로로 나선다.

 

 

 

입구 오른쪽에선 야회 웨딩촬영이 한창이다.

신랑분 양복을 왜 저렇게 크게 .. ㅠ

 

 

신부는 참 행복한 표정이다.

 

 

참배로 양쪽에 있는 노점상

Cold Palm Juice (시원한 야자 쥬스),  Jus Depalne??

 

 

현지인들이 사먹는듯 했다. 

 

 

 

 

 

참배로 중심으로 양쪽에 하니씩 연못이 있다.

하수 시설로 만들어 놓은 곳이라고 한다.

우리는 왼쪽 연못.. 오늘 새벽에 일출을 봤던 곳을 다시 찾았다.

새벽에 정신없이 다녀갔었는데 이런 모습이였구나

앙코르와트 사원의 반영된 이 모습을 찍기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인증샷을 찍고 다시 중앙성소로 향한다.

 

  

 

 

 

 

 

 

명예의 테라스(Terrace of Honor)에 오른다.

명예의 테라스로는 예전에는 왕만이 출입할 수 있던 곳이다. 현재는 복원 공사를 마치고 개방하고 있다.

십자형 테라스로 이루어져 있는데 나가로 테라스 위를 꾸몄다.

외국 사신을 접견하거나 무용수들이 춤을 추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자 이제 그 유명한 1층 회랑

수르야바르만 2세, 천국과 지옥, 우유바다젓기, 비슈누의 승리, 크리슈나의 승리, 신과 악마의 전투, 랑카의 전투를 둘러보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캄보디아 | 씨엠립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