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먼나라 여행/ITALY 2014

[이탈리아여행] 로마 바티칸 투어 #1 (PINACOTECA 피나코테카관)라파엘로

 

 

바티칸 미술관

 Vatican Museums

.vanhttp://www.museivaticani

Viale Vaticano, 00120 Città del Vatican

(06)6988-4676

 휴관일

 매월 일요일 (마지막 주 제외),

 1월 1일, 6일/ 2월 11일/ 3월 19일/ 부활절, 부활절 다음 월요일

 5월 1일 / 6월 29일/ 8월 14일, 15일/ 11월 11일/ 12월 8일, 25일, 26일

 요   금

 16유로 (무료:미취학 어린이, 매월 마지막주 일요일)

  

   피나코테카관 Pinacoteca (유명회화관)피냐의 안뜰 Cortile della Pigna (솔방울정원)

   피로 클레멘티노 박물관 Museo Pio Clementino

   (팔각정원,뮤즈의 방,로톤다의 방,그리스십자가의 방,동로마조각관, 융단의 방, 지도의 방)

   라파엘로의 방 Stanze di Raffaello → 시스티나성당 Cappella Sistina 성베드로성당 → 성베드로 광장

 

 

바티칸 투어를 하기위해

아침일찍 서둘렀다.

지하철A선을 타고  치프로(Cipro)역 에서 내려 모임장소로 향했다.

 

 

바티칸 투어는 유로자전거 나라에 예약을 해뒀다.

우리끼리 투어를 해볼까도 생각해봤지만

다녀오신분들의 말씀이

가이드와 함께 했던 투어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아무래도 무지한 상태에서 그림이구나, 조각이구나 하고 그냥 지나쳐버리는것들에 대한

의미를, 이유를, 과정을, 결과를 설명해주신다고 하니

더 많은 이점이 있을듯 해서 가이드 신청을 했다.

 

 

우리 외에도 정말 많은 한국사람^^

어제 로마시내를 돌면서 이렇게 많은 한국사람들이 로마에 있을줄은 정말 몰랐다.

 

몇해전 인도 배낭여행을 갔을때

"너네 한국은 대체 얼마나 좁길래 이렇게 밖으로 여행을 많이 나오는거니?"

그말이 새삼 떠올랐다.

 

 

바티칸 투어의 시작은

입장 줄서기 부터 시작이 된다.

어제 먹었던 올드브릿지 젤라또 가게 앞에서 섰던 줄은 줄도 아니다. ㅋ

 

끝도 없이 이어지는 줄은

3시간 정도 기다려서야 입장 할수 있었다.

"바티칸 투어 미리 예매해두면 더 편하지 않을까?"

라고 생각한다면

물론 예매 가능하다.

방문하기 한달전에 해야하며 약속시간에 꼭 지켜야 한다고 한다 그렇지 못하면 취소된다고

그리고 가이드님 말씀으로는 예매금액이 현장구매보다 비싸다고 했다.  

 

 

어쨌든 3시간만에 입장완료

 

 

아참 바티칸시국 복장에 있어서  입장규정이 있다. 

큰가방 , 남자 반바지, 여성 무릎위 바지나 치마, 민소매, 슬리퍼 안된다.

그렇게 간단한 검색대를 통과한다.

입국심사 랑 비스무리하게.. 그보단 간단하게

 

 <바티칸 박물관 입장 티켓>

 

바티칸 입장권 인증샷^^

 

오늘 바티칸 투어코스 는 이러하다. 

 

   피나코테카관 Pinacoteca (유명회화관) → 피냐의 안뜰 Cortile della Pigna (솔방울정원)

   피로 클레멘티노 박물관 Museo Pio Clementino

   (팔각정원,뮤즈의 방,로톤다의 방,그리스십자가의 방,동로마조각관, 융단의 방, 지도의 방)

   라파엘로의 방 Stanze di Raffaello → 시스티나성당 Cappella Sistina → 성베드로성당 → 성베드로 광장

 

 

 

 

여행사 가이드 신청없이 홀로 투어도 가능하다.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

오히려 나는 혼자 조용히 감상하며 돌고싶다면 가능하다.

관계자 말로는 수량이 적어서 미리 예약을 해야하고

여권과 국제운전면허증 또는 아이디카드를 소지해야 대여가 가능하다고 한다.

요금은 7유로..

 

 

  

   

 

가장 먼저 들어가는

 PINACOTECA  피나코테카관 (유명회화관)

회화관에는 12세기부터 19세기까지의 회화작품이 18개의 방에 시대순으로 전시되어있다. 

교황 PIO 11세(1922-1939)의 뜻에 따라 1931년에 완공되었는데

여러 교황들이 수집한 그림 소장품들을 재정리하여 전시하기 위해 지어졌다고 한다.

 

 

특히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르네상스의 거장인 라파엘로의 유작과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작품 뿐만 아니라

바로크 시대의 카라바조, 구이도 레니 등의 작품을

방탄유리나 어떠한 장애물 없이 아주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다. 

입장하기전부터 가슴이 설레이기 시작한다.

늘 책에서만 봐오던 그들의 작품을 드디어 내눈으로 보게되는구나.. 

 

 < Bernardo Daddi (베르나르도 다디) : Stories of St Stephen >

 

   

 

 

  

 

  

Giotto di Bondone and assistants>

 

서양회화의 아버지 조토의 작품이다.

 

 

 

   

 

 

[Room IV]

Melozzo da Forli (멜로초 다포를리)

프레스코화

소석회에 모래를 섞은 모르타르를 벽면에 바르고

수분이 있는 동안 채색해서 완성하는 회화이다.

벽화화법중에 대표적인것으로 기원전부터 로마인의해서 그려져왔다고 한다.

 

 

   

  

 

<멜로초 다포를리의 음악천사>

 

 나는 색감이 너무 따뜻해서 좋았다.

로마의 산티 아포스톨리 성당을 장식하기 위해 만든 청장화의 일부였으나

1711년 성당을 증축할때 떼어내면서 바티칸으로 가져왔다고 한다.

이 작품에는 멜로초 다포를리의 작품의 특징인 밝은 색채와 명확한 형대, 대담한 단축법이 잘 나타나 있다고 한다.

 

 

 

 Room VII

 

 

 

많은 작가들이 그리는 수태고지

 

 

 

 

Room VIII

라파엘로의 방

 

 

이 피나코테카관 에 하이라이트 가장 유심히 봐야 할 작품이다.

라파엘로의 작품 3점이 한 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그리스도의  변모>

The Transfiguration of Jesus

 

이 거대한 제단화는 천재화가 라파엘로의

마지막 작품이다.

메디치의 주문으로 그리지 시작했지만

37세로 요절해

다 그리지 못한 그림을 그의 제자인

줄리오 로마노가

완성 시켜줬다고 한다.

 

마태복음 17장의 두장면을 그린 작품이라고 한다.

상단부는 그리스도가 하늘로 승천하는 장면

하단부는 귀신들린 소년이 치료를 받기위해

사도들 앞에 이끌려 나오는 장며

 

책에서 정말 많이 봤는데

실제로 눈앞에서 보니

정말.. 감탄이 절로 나온다.

 

천상의 신비스러운 광휘와

지상의 소란을 대조시켜

S자형의 분방한 구도로

동적 표현을 시도한 이작품은

이미 고전양식을 해체한것으로

바로크 양식의 싹이 엿보인다는

평가들이다.

 

정말 짧은 생을 살면서

멋진 작품들을 남겼구나 싶었다.

미술관을 나가서

조금 있다 보게될

아테네 학당이 정말 기대된다.

 

 

 

 

 

 

 

 

 <포리뇨의 성모>

 La Vierge de Foligno, 1512년 

 

이 그림은 라파엘로가 20대 중반에 그린 그림으로 안정적인 삼각구도를 취하고 있다

<아테네 학원>, 바티칸 궁의 대벽화 등을 완성한 후 라파엘로는 이 작품을 제작하였다.

교황 율리우스 2세의 비서였던 명문가의 시지스몬도 데 콘티가 성모에게 바치기 위해 이 작품이 있게 됐고,

로마의 아라카엘리 성당 제단화로 이용되었다.

대작과 여러 작품을 제작한 경력을 쌓은 라파엘로는

이 그림에서 새로운 색채를 나타낸다.

그것은 색채의 다채로움과 그 명도의 강조이다.

사람들은 이 점을 두고 작가가 베네치아 화풍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지적한다.

온화하고 감미로운 라파엘로의 채색 세계는 사실 여기서는 볼 수 없다.

그러나, 그의 특유의 삼각형 구도는 상부의 성모를 기점으로 하부 좌우로 연결되어 형성되고 있다.

기증자인 콘티는 우측에 무릎을 꿇고 있고,

좌측에는 성 프란체스코가 같은 자세로 대칭을 이루고 있다.

 

 

 

 

 

 

 

 

 

 

 

 

 

 

 

 

 

 

 

<성모의 대관식>

Coronation of the Virgin, 1503년

 

이 작품은 라파엘로가 페루지아에서 머물고 있었던 시대의 후기에 제작된 것이다.

특히 작품의 구도면에서 그가 영향받은 페루지노와

핀투릭키오의 흔적이 뚜렷하다.

화면이 상하로 이등분되어 각기 독립적인 구성이 돼 있고, 또한 양면이 분리될 수 없는 내용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라파엘로 고유의 표현은 지상의 많은 성자들의

개성적인 표정에 있고 정적이고 온화한 자세에서

다시 엿볼 수 있다.

그림의 주제가 어떻든 라파엘로는 항상 채색면에서

부드럽고 감미로운 색감과 색조를 나타내며

명쾌함을 주고 있다.

이 그림의 유래는 페루지아의 명문(名門)의 여인

오디의 의뢰로 당시의 성 프란체스코 성당을 위하여

제작된 것이다.

1797년 프랑스 군은 이 그림을 파리로 약탈해 갔으나, 1815년에 이탈리아로 반환되어 이곳에 소장되었다고 한다.

 

 

 

 

 

 

 

 

 

 

 

 

 

 

 

Raffaello Sanzio: Baglioni Predella

 

 

 

 

 

 <카라바조의 예수 입관 1604년작>

 

상식을 최고의 기준으로 삼고 '인간의 모습을 한 종교'를 구현하려 한 카라바조의 대표작이다.

그림에서 시신의 두발을 모아 들고 있는 사람이 니고데모

상체를 떠받치고 있는 사람이 요셉이라고 한다.

성모마리아는 아들의 시신을 내려다 보고 있고

다른 두 여인은 눈물을 훔치거나 두팔을 쳐들고 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성 히에로니무스 1482년작

성 히레오니무스는 광양에서 라틴어 성서를 처음으로 만든 사람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성자를 그리면서 인체이 구조와 생김새를 깊이 연구했는데

이 작품에서도 돌멩이로 가슴을 치려는 동작을 취한 성자의 모습을 과학적으로 재현한 작품이라고 한다.

어깨근육부터 팔근육까지.. 레오나르도 다빈치답다는 생각이 든다.

 

  

 

 

마태오가 세례명인 남편은

마태오 그림앞에서 인증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