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제주여행] 용수성지 (성김대건 안드레아신부 제주 표착기념관) 천주교성지 천주교 용수성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제주표착기념관) 제주시 한경면 용수리 4266 ☎ 064-772-1252 또 비가 추적추적... 제주의 날씨는 알다가도 모르겠다 분명 조금전까지 해가 쨍 했는데.. 아마도 기분이 들떠서 들어갈곳이 아니라 그러시나 보다 생각하며 기념관으로 들어서본다. 용수성지는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와 13명의 일행들이 라파엘호를 타고 한국에 첫발을 내 디딘곳이다. 1845년 8월 17일 상해 김가항성당에서 조선인 최초로 세제 서품을 받으신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같은해 8월 31일 페레올 주교와 다블뤼 신부등 13명의 일행과 함께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은 라파엘호를 타고 한양으로 들어가려 했으나 풍랑을 만나 이곳 제주도 용수리 해안으로 29일만인 9월 28일 표착하게 된다...
[제주여행] 천주교 마라도성당 우리나라 최남단 마라도성당 (뽀르찌운꼴라) ☎ 070-4210-3200 아름다운 축복의 땅 마라도에 마라도스러운 성당 라는 이름으로 우리나라 최남단의 섬 마라도에 있는 작은 성당 뽀르찌운꼴라는 "작은부분" 또는 "작은 몫" 이라는 어원에서 나온단어다. 원래 뽀르찌운꼴라(Porciuncola)는 "천사들의 성당" 이라고 부르는 아씨시의 성 프란치스코가 직접 벽돌을 쌓아 만든 작은 성당을 말한다. 지금은 고인이 되신 민성기 요셉 신부님께서 2000년 8월 부산교구 대연성당의 주임신부님으로 재임중에 꼰벤뚜알 프란치스코 수도회와 함께 손수 벽돌을 쌓아 지었다고 한다. 하지만 제주교구로 부터 성당 인가를 받지 못한채 2004년 10월 11일 민요셉 신부님께선 47세의 나이로 하느님의 품으로 가셨다. 이후 2006..
[제주여행] 대정성지 (정난주 마리아의 묘) 천주교성지 신앙의 증인 정난주 마리아 묘 (대정성지) 서귀포 대정읍 동일리 10-1 정난주 마리아 (1773 ~ 1838.02.01) 그녀는 103위 순교성인이 아니다. 하지만 그녀를 "백색 순교자"라고 한다. 피 흘리며 순교한것은 아니지만, 그녀의 삶이 곧 순교의 삶이였기 때문이다. 신앙의 불모지인 유배의 땅 제주도에서 그녀는 수난하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삶을 살았다. 1801년 조선조 순조때 중국을 경유하여 천주교가 조선에 전파되면서 이로 인해 발생한 신유박해 그때 그녀는 제주섬 대정땅에 유배를 오게된다. "황사영의 백서"로 유명한 황사영(1775 ~1801)의 부인이 바로 정난주 마리아 다. 다산 정약용의 맏형 정약현의 딸이기도 한 그녀 1801년 2월 가족들은 모두 체포되어 정마리아는 어린 아들을 ..
[제주여행] 새미은총의 동산 (성이시돌목장) 천주교성지 성이시돌 목장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142 성이시돌목장 성이시돌목장 성이시돌목장 성이시 성성ㅈ제주시 성이시돌 목장은 1961년 11월 아일랜드출신의 가톨릭 선교사 맥그린치 신부님에 의해서 첫발을 내딛게 된다. 패트릭스 제임스 맥그린치 신부님 (1928년~ ) 6.25전쟁과 4.3사건으로 폐허가된 가난하고 척박한 제주 가난의 대물림속에서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제주도민들을 위해 황무지를 개간하여 목축산업을 시작하게 된것이다. 그렇담 "맥그린치 목장"이나 신부님이 소속된 "골롬반 외방선교회 목장"이라 할수 있었을텐데 왜 하필 "성이시돌 목장"인것일가?? 이시돌 성인은 1622년 성인품에 오르게된 모든 농민의 주보성인이다. 스페인의 농부로 가난하고 비천한 가정의 아들로 태어나 어린시절부터 부모님을 돕기 위해 농..
[부산여행] 하단 승학산 억새
간월재 비박 간월재 비박
[서울여행] 절두산 순교박물관 故김수환 추기경 유품전(천주교성지) 절두산 순교자 박물관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96-1 http://www.jeoldusan.or.kr 이 아름다운곳의 이름은 참으로 심한 상처의 흉터를 보는듯 하다. 머리가 잘려진 산.. 절두산 절두산으로 들어가는 입구 큰 나무아래 이렇게 아름답게 햇살이 비치는 이곳이 1866년 (병인박해) 그 수많은 시람들의 목이 잘리어 피로 붉게 물들인 곳이라니... 피의 절벽 절두산 기념관은 역사의 흔적들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고 했다. 역사의 흔적들을 통해 우리 선조들의 삶을 느낄수 있게 많은 유물과 자료도 전시 중이고 그 자료를 통해 지금의 내 삶도 되돌아 볼수 있는 기회라 생각했다. 기념관으로 들어서기전 입구 앞마당에는 십자가의 길 이 있었다. 여러 할머님들이 이곳에서 십자가길의 함께 걷고 계셨다. 시간만 허..
[서울여행] 새남터 순교지 성당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천주교성지 새남터 순교지 성당 서울시 용산구 이촌2동 199-1 http://www.saenamteo.or.kr 용산역 근처쯤 왔을때 커다란 한옥 기와집이 눈에 들어온다. 바로 이곳이 새남터 순교성지 성당이다. 저기 현수막에 적힌 그대로 이곳은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께서 순교하신 곳이다. 최초의 선교사 주문모 야고보 신부님과 최초의 신부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께서 목을 떨 군곳 새남터 한 강변에 위치한 이곳은 조선초기부터 군사들의 연무장이자 중죄인의 처형장이였다고 한다. 그래서 세조2년(1456년)에 사육신이 충절의 피를 흘린 우리나라의 역사적인 현장이기도 하다. 그리고, 신유박해(1801년)를 시작으로 기해박해, 병오박해, 병인박해... 1866년까지 바로 이곳에서 외국인사제까지 모두 11명의 거룩한 성직자 순교..
[서울여행] 명동성당 (천주교성지) 명동성당 서울시 중구 명동2가 1-1 ☎ 02-774-1784 서울에 도착하자마자 향한곳은 명동성당이다. 그 이름만으로도 한국 가톨릭의 상징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독재정권을 거슬러 싸워온 민주화의 터전이거니와 우리 가톨릭 신앙의 중심지... 하지만 이곳도 요즘 조용할 날이 없다. 속만 쓰리고 맘만 아플뿐이다. 귀가 닫히고, 눈이 닫히고, 결국에 맘까지 닫혀진건 아닐까... 4대강이다.. 단식기도다..맘만 아플뿐이다. 다행히도 도착한 시간은 저녁미사가 시작하기 2분 전이였다. 서둘러 성전문을 열고 들어선다. 몇년전에 명동성당에 왔었을땐 미사가 끝나기 2분전이였는데...^^;; 여전히 웅장함을 뽐내고 있었다. 미사는 시작되었고... 보좌신부님의 미사 거행이 어찌나 정성스럽고 아름답던지.. 미사가 끝나고..
[서울여행] 서소문 순교자 기념관 (약현성당) 천주교성지 서소문 순교자 기념관 (약현성당) 서울시 중구 중림동 149-2번지 http://www.yakhyeon.or.kr 한국 최초의 성당은? 명동성당(1998년)이라 생각했었지만 사실은 이곳 약현성당(1892년)이라고 한다. 서울 중구 중림동에 위치해서 중림동성당이라고도 불리는 약현성당은 예전에 이곳에 약초를 재배하던 밭이 많아서 붙혀진 이름이라고 했다. 1891년 대지 매입후 정두세 주임신부의 지도아래 프랑스 파리외방 전교회 코스트신부가 설계하고, 중국인 기술자가 시공하여 1892년 9월에 완성하게 된다. 설계를 한 코스트 신부는 이곳 약현성당 뿐만 아니라 명동성당, 원효로성당등 서울권 천주교 건축설계와 감독에 주도적인 역활을 하셨던 분이기도 하다. 이곳에 성당이 세워진 이유는 중국 북경에 들어가 한국인 최..
[서울교구] 천주교 당고개 성지 (삼각지 성당) 이성례 마리아 천주교성지 삼각지 성당 (당고개 성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187-1 ☎ 02-795-2821 http://ch.catholic.or.kr/samgakji 아침일찍 당고개 성지를 가기 위해 서둘렀다. 어제 김수환 추기경 박물관에서 만났던 한 자매님의 말씀이 "지금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라 곧 없어질텐데.. 서둘러 가보시는게 좋으실것 같은데..." 서울온김에 성지를 다 둘러봐야지 하는 욕심으로 당고개성지를 검색 해봤더니 삼각지성당에서 관리중이라 한다. 성당 사무실과 전화통화 결과 안타깝게도 이미 공사가 진행중이라 들어갈수 없다고 했다.ㅠ 안타까운 마음으로 삼각지성당으로 향한다. 12시 미사참례를 위해서다. 입구에 들어서면서 부터 성당이 참 아기자기 하구나 했다. 안에 유치원이라도 있는건가?? 앗 이거 내가 좋아..
[전북여행] 익산 백지사터 성지 (여산성당 가톨릭 성지) 백지사터 성지 (여산성당) 전북 익산시 여산면 여산리 196번지 ☎063-838-8761 모진 형벌과 굶주림으로 24분 순교자들의 숨을 담아내고 있는곳 백지사터성지 왜 하필...ㅠㅠ 여산성당은 공사중이였다. 성당옆 참 가지런하게도 줄을 서있는 이쁜 (?) 이동식 화장실 아니 변소^^ 그 악취가 어찌나 강하던지..ㅋ 허나 그 화장실 사이로 비취는 햇살이 너무 아름다웠다. 잘왔다고 반겨주는 기분?? 공사중인 성전으로 들어가는건 무리였고 우리는 앞마당에 성모상을 바라보고 섰다가 이내 바로 옆 사무실로 들어갔고 그곳에서 여산성당 신부님의 말씀을 들을수 있었다. 1866년 병인박해가 있는지 딱 2년후인 1868년 무진년 가을에 처형되어 순교한 성지로써 병인박해때 금산, 진산, 고산등지의 심산유곡에 숨어살던 신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