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자/밥먹고

[부산 남포동맛집] 알리오올리오 빠네 (이태리 음식점)

 

알리오 올리오

부산시 중구 대청동 2가 32-2

051) 246-8173

 

 

비까지 오는데 아~~~

구글 지도 보다가 망쳤다.ㅠ

★★★★ 별 다섯개면 뭐하냐구..

오늘따라 우산은 또 왜이렇게 무거운지..

우산을 들고 공사가 한참인 골목길을 왔다 갔다 몇번을 하고 나서야 이곳이 아님을 깨달았다... 

길건너 한참이나 아래인 곳인데 대체 왜 저길 가리키고 있는거냐공...

 

결국 통화 끝에 겨우 찾아낸 가게를 들어서자마자 직원분께 여쭤봤지

"혹시 예전에 저쪽편에 계시다 이전하셨나요?"

"아뇨" ㅠㅠ

구글 참 나쁘다. 

 

미안해 인연들...^^;;

샐러드가 고대로 30분넘게 얼음 하고 있었단다...

먹고있지들 리필도 되는데 ㅋㅋ

착한이쁜이들 같으니라공..

 

안나는 이가게에 빠네를 먹어보라고 추천한다.

이름대로 빵속에 파스타가 나오는건데 이가게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하는거라고 했다.

 

그래도 이집 가게 이름이 알리오 올리오(Aglio e Olio)(마늘과 오일만으로 조리한 파스타)인데

그걸 먹어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도 해봤지만

나는 오늘도 어김없이 고집스럽게

 

까르보나라ㅋ

나는 그냥 어느 이태리 레스토랑을 가든 까르보나라를 시킨다.

그리곤 그집의 모든 음식맛을 이 까르보나라 하나로 전부 판단해버리는 오류를 실천하곤 한다.

오늘도 어김없이 나는 까르보나라

면은 알맞게 익은듯 했지만 크림이 조금 연했다.

 

그리고 그녀들이 추천한 크림빠네가 나왔다.

음 푸짐하게 생겼다.

이 가게의 필수 아템다운 위상이다.

 

 

빵속 크림스파게티가 적당히 느끼하니 맛있었다.

결국 몇번의 포크질로 그녀들의 점심을 제대로 방해 했다. ㅋ

 

 

난 음식도 참 맛있었지만

디저트가 정말 맘에 들었다.

메뉴의 모든 음료가 가능하다고 했다.

내가 마신 홍차라떼중에 가장 쵝오였다. 

왠만한 카페보다 더 맛있었다. 

 

 

 

창밖에 비를 보며

오랜만에 담소를 나눈다.

어서

말하오 들리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중구 대청동 | 알리오올리오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