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가톨릭 성지

[제주교구 천주교 성지순례] 복자 김기량 순교현양비 가는 길

 

복자 김기량 펠릭스 베드로 순교현양비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940-2

☎ (064)784-6173

http://cafe.daum.net/jejujochun

 

천주교 제주교구 성지

 

관덕정 https://simjuliana.tistory.com/2598

대정성지 https://simjuliana.tistory.com/102

황사평성지 https://simjuliana.tistory.com/2605

새미 은총의 동산 https://simjuliana.tistory.com/101

김기량 펠릭스 현양비 https://simjuliana.tistory.com/2604

용수성지 https://simjuliana.tistory.com/2627

황경한 묘소

 

복자 김기량 펠릭스 베드로 순교 현양비는

제주도 영평동에 세워진 김기량의 순교를 기념하는 비석이다.

 

네비가 안내한 현양비 입구

 

 

도로에는 주차를 할 수 없고 터를 돌아 들어가니 넓은 주차장이 있었다.

 

 

 

복자 김기량 펠릭스 베드로 (金耆良 Felix Peter)

김기량(金耆良) 펠릭스 베드로(Felix Petrus)는, 1816년 제주 섬 함덕리(현, 제주도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의 중인 집안에서 태어났다. 사람들은 그를 ‘김 선달’이라고 불렀다. 그는 배를 타고 다니면 장사를 하던 사람이었는데, 1857년 2월 18일(음력 1월 24일) 동료들과 함께 무역을 하려고 바다로 나갔다가 풍랑을 만나 표류하였다.

그로부터 1개월 이상이 지난 3월 26일, 김기량은 중국의 광동 해역에서 영국 배에 구조되었는데, 동료들은 이미 탈진하여 죽은 상태였다.이후 김기량은 홍콩의 파리 외방 전교회 극동 대표부로 보내졌으며, 이곳에서 프랑스 선교사들과 조선 신학생 이 바울리노를 만나게 되었다. 이 바울리노는 당시 그곳에서 휴양 중이었다.

이 바울리노는, 김기량을 만난 다음 날부터 그에게 천주교 교리를 가르치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김기량은 여기에 마음이 쏠려 기도문을 외우기 시작하였고, 그의 신앙심은 얼마 지나지 않아 아주 깊어졌다.

그런 다음 그는 1857년 5월 31일에 홍콩의 부대표인 루세이유(J. J. Rousseille) 신부에게 세례를 받고 조선으로 귀국하였다.

귀국 직후, 김 펠릭스 베드로는 고향인 제주로 내려가기 전 1858년 3-4월에 페롱(S. Feron, 權) 신부와 최양업 토마스 신부를 만날 수 있었다. 이때 신부들은 그가 ‘제주의 사도’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았다. 실제로 그는 가족과 그의 사공들에게 교리를 가르치는 데 열중하였으며, 이듬해 봄에는 육지로 나와 교구장인 성 베르뇌(S. Berneux, 張敬一) 주교를 만나 성사를 받기도 하였다.

김 펠릭스 베드로는 이후로도 육지를 오가면서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였다. 그러던 가운데 1865년에는 두 번째로 난파하여 일본 나가사키에 도착하였으며, 그곳에서 프티장(Petitjean) 신부를 만나고 다음 해에 귀국하였다. 이후 그는, 육지로 다시 나와 리델(F. Ridel) 신부를 방문하고, 그 자리에서 자신의 사공 2명을 세례 받도록 하였다. 이 무렵 그는 다음과 같은 천주가사를 지어 불렀다고 한다.

"어와 벗님들아 순교의 길로 나아가세. 그러나 순교의 길로 나아가기는 어렵다네.  나의 평생 소원은 천주와 성모 마리아를 섬기는 것이요,  밤낮으로 바라는 것은 천당뿐이로다.  펠릭스 베드로는 능히 주님 대전에 오르기를 바라옵나이다."

그러나 제주의 복음화를 위한 김 펠릭스 베드로의 노력은 1866년의 병인박해로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 박해가 일어난 직후, 그는 여느 때처럼 무역을 하러 경상도 통영으로 나갔다가 그곳의 게섬(현, 경남 통영시 산양읍 풍화리)에서 천주교 신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체포되었다.

이윽고 통영 관아로 끌려간 김 펠릭스 베드로는 여러 차례 문초와 형벌을 받았다. 그러나 그는 결코 여기에 굴복하지 않고 굳게 신앙을 지켰다. 더욱이 옥에 갇혀서는 함께 있던 교우들에게 “나는 순교를 각오하였으니, 그대들도 마음을 변치 말고 나를 따라오시오.”라고 권면하였다.

통영 관장은 대구 감사에게 ‘김기량과 그 동료들을 배교시킬 수 없다.’는 사실을 보고하였다. 그러자 감사는 ‘그들을 때려죽이라.’는 명령을 내렸고, 이에 따라 김 펠릭스 베드로와 그의 동료들은 다시 혹독한 매질을 당하였다. 그럼에도 그들의 목숨이 붙어 있자, 관장은 그들 모두를 옥으로 옮겨 교수형에 처하라고 명령하였다. 이때가 1867년 1월(음력 1866년 12월)로, 당시 김기량 펠릭스 베드로의 나이는 51세였다. 이때 관장은 특별히 그의 가슴 위에 대못을 박아 다시는 살아나지 못하도록 하였다고 한다.

김기량 펠릭스 베드로는 대전교구에서 열린 제6회 아시아 청년대회에 참석하고자 한국을 사목방문한 교황 프란치스코(Franciscus)에 의해 2014년 8월 1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동료 순교자 123위와 함께 시복되었다.

 

 

스템프를 찍고

 

 

복자 김기량 펠릭스 베드로의 시성을 위한 기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940-2 | 복자 김기량 순교현양비
도움말 Daum 지도